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짜개바지·침 묻은 숟가락'…함소원 고부갈등 논란

최종수정 2019.07.17 16:42 기사입력 2019.07.17 16:42

댓글쓰기

'아내의 맛' 함소원이 시어머니와의 육아 방식 차이로 갈등을 빚었다./사진=TV조선 방송 캡쳐

'아내의 맛' 함소원이 시어머니와의 육아 방식 차이로 갈등을 빚었다./사진=TV조선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김윤경 기자] 배우 함소원이 시어머니와의 육아 방식 차이로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1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그의 시어머니가 육아 방식 차이로 갈등을 빚는 모습이 그려졌다.


진화 어머니는 이들 부부를 위해 한국을 찾았다. 이어 부부만의 시간을 보내라며 손녀 혜정의 육아를 자처했다.


남편 진화와 데이트를 즐긴 뒤 귀가한 함소원은 혜정이 짜개바지를 입고 있는 모습을 보고 당황했다. 짜개바지는 중국 육아 용품으로, 가랑이 부분을 터 배변 훈련을 돕는 바지다.


함소원은 “한국에서는 이런 거 안 입힌다”며 기저귀를 채웠지만, 어머니는 “이걸 입혀야 기저귀를 빨리 뗀다”며 짜개바지를 고집했다.

삼계탕을 먹는 중에도 시어머니는 자신이 씹던 닭고기를 뱉어 혜정에게 주려 했다. 진화가 애한테 먹이면 안 된다. 세균 옮는다"고 말렸지만 어머니는 "내가 괜찮으니까 아이도 괜찮다"며 고집을 꺾지 않았다.


또, 어머니가 자신이 먹던 숟가락으로 국물을 떠 혜정에게 주자 함소원은 “숟가락에 어머니 침이 묻었다”며 “애한테 이렇게 주시면 안 된다”고 단호히 말했다.


시어머니는 서운함을 숨기지 못했고, 다음날 말없이 사라져 함소원 부부를 놀라게 했다.


방송 후 함소원과 시어머니의 육아 방법에 대해 의견이 분분했다. 함소원의 방식을 지지하는 네티즌도 있었지만, 일부 네티즌은 함소원의 태도를 지적하며 고부갈등에 대해 불편함을 내비쳤다.


이에 함소원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방송 보니 제가 문제가 많은 걸 알았습니다. 잘못을 인정하고 조금씩 바꾸어 나가겠습니다. 사람은 죽을 때까지 배워야 한다면서요. 그 마음으로 살아가겠습니다"라며 반성의 태도를 보였다.




김윤경 기자 ykk02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