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우건설, 내년 상반기 스마트 푸르지오 플랫폼 선보인다

최종수정 2019.07.11 08:59 기사입력 2019.07.11 08:59

댓글쓰기

스마트 가로등, 미세먼지 저감, 첨단 보안시스템 등
지진감지 경보, 층간소음 예방 시스템 도입

대우건설, 내년 상반기 스마트 푸르지오 플랫폼 선보인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대우건설이 아파트 브랜드 푸르지오의 자체 스마트홈 플랫폼을 개발, 내년 상반기 실제 준공 단지에서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3월 론칭한 '뉴(New)푸르지오'를 스마트 단지로 확장해 프리미엄 서비스를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스마트홈 플랫폼은 기존 미세먼지 저감 시스템인 5ZCS(Five Zones Clean-air System)와 보안강화 시스템인 5ZSS(Five Zones Security System)를 고도화하고, 스마트 지진감지 시스템, 층간소음 예방 시스템, 독거노인 케어 시스템 등의 개발이 골자다. 내년 개발을 완료해 향후 분양하는 단지중 적용이 가능한 곳부터 순차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관련 기술은 세대 내부와 외부를 아우른다. 우선 푸르지오 모바일앱을 통해 조명, 난방, 환기 등의 제어 및 주차 위치 조회, 엘리베이터 콜 등의 홈네트워크 시스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개별적으로 구매하는 에어컨, 공기청정기, 세탁기, 로봇청소기 등의 IoT 가전도 상태를 확인하고 제어가 가능하다. 또한 단지 외부와 세대내 공기질 센서의 측정치를 비교해 환기량이 자동 조절되는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실내·외 각각의 미세먼지 상태에 따라 작동되는 맞춤형 프로그램을 구성해 집안 공기질을 자동으로 관리할 수 있으며, 주방에서 음식 조리시 렌지후드와 연동하여 외부 공기를 유입, 음식 냄새 확산을 방지한다.


옥외 공용부에는 CCTV, 비상벨, 자동으로 디밍(밝기 조절)등의 기능을 탑재한 스마트 가로등을 도입한다. 또한 모바일앱을 이용하여 공동현관을 자동으로 출입할 수 있는 원패스 시스템, 내 차의 위치를 알려주는 주차위치인식 시스템, 지능형 CCTV를 통한 위급상황 알림 시스템 등 스마트 기술들을 단지로도 확장했다. 이 같은 기술은 이미 개발이 완료된 상태다.


새롭게 개발중인 스마트 푸르지오 플랫폼은 모바일앱을 통해 기존 홈네트워크 빌트인 제품의 제어 뿐만 아니라 주차위치 확인, 방문차량 등록, 무인 택배조회, 에너지사용량 조회·분석, 방문자 조회, 전기차 충전상태 조회, 엘리베이터 호출 등을 가능하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상모드, 취침모드, 귀가모드 등 사용자가 직접 모드 설정을 해 시나리오대로 기기를 제어할 수도 있다.

미세먼지 정보를 포함한 날씨, 커뮤니티 예약, A/S 신청, 입주지원, 단지 정보와 공지사항 제공, 층간소음 등의 생활불편신고, 입주민투표, 병원과 약국의 휴일, 야간 진료정보, 인근 유치원과 어린이집 정보제공 등의 기능을 탑재할 예정이다.


가장 차별화된 점은 향후 확장 가능성을 고려해 다양한 플랫폼들을 연계시킬 수 있는 기능이다. 공유차량 서비스, 헬스케어 서비스, 조식서비스, 세탁서비스, A/S자재마켓, 아이돌봄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며 기업간 파트너쉽을 구축할 계획이다. 기존의 통신 제휴사인 LG U+ 뿐만 아니라, SKT, KT, LG전자, 삼성전자 등과도 협업해 단지 내 주거시스템과 스마트 가전, 음성인식 AI 스피커 등의 제품들도 유기적으로 연결한다는 방침이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