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포]몇 초만에 "쾅"… 측면 충돌시 운전자보다 동승자가 더 위험

최종수정 2019.07.11 15:20 기사입력 2019.07.11 11:00

댓글쓰기

직접 충돌시험 통해 차량 안전성 테스트… 자동차안전연구원을 가다

10일 경기 화성시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진행된 기둥측면충돌 시험 중 차량이 시속 32km의 속도로 기둥에 충돌하고 있다. (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10일 경기 화성시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진행된 기둥측면충돌 시험 중 차량이 시속 32km의 속도로 기둥에 충돌하고 있다. (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콰앙!" 순식간에 실려온 BMW 520d 차량은 굉음을 내며 기둥과 충돌했다. 충격으로 튕겨나간 차량의 옆면은 기둥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은 채 움푹 팼다. 받침판 위에는 깨진 유리 조각이 흩뿌려졌다.


10일 찾은 경기 시흥시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는 시속 32km의 속도로 차량의 측면을 기둥에 충돌시키는 기둥측면충돌 시험이 이뤄졌다. 그간 연구원에서 진행해 온 충돌시험 중 전면충돌의 경우 운전자석뿐 아니라 전방탑승자석(조수석)의 충돌안전성도 함께 평가해왔지만 측면충돌은 운전자석의 안전성만 평가해왔다. 설명을 맡은 김시우 안전연구처 연구위원은 "조수석의 안전성에 대한 연구를 통해 평가를 시행하려 하고 있다"고 이날 시험의 취지를 전했다.


10일 경기 화성시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진행된 기둥측면충돌시험 고속촬영영상 캡쳐. 에어백으로 충격이 완화된 운전석 더미와 달리 조수석 더미는 목이 심하게 꺾인 모습이다. (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10일 경기 화성시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진행된 기둥측면충돌시험 고속촬영영상 캡쳐. 에어백으로 충격이 완화된 운전석 더미와 달리 조수석 더미는 목이 심하게 꺾인 모습이다. (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실제 고속촬영영상 확인 결과 측면 에어백이 터지며 충격이 완화된 운전자석 더미(실험용 인체 모델)와 달리 조수석 더미는 안전벨트를 착용했음에도 몸이 운전자석으로 쏠리며 운전자석 더미와 강하게 충돌했다. 목이 꺾이는 등 실제 사람이었다면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을 만한 충격이었지만 안전성을 평가할 지표가 제대로 세워지지 못한 셈이었다. 김 연구위원은 "4점식 안전벨트 등 다양한 안전 조치를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구원에서는 기둥측면충돌 시험 외에도 정면충돌, 부분정면충돌, 측면충돌 등 다양한 실제 사고와 유사된 상황을 만들어 차량의 안전성을 평가하고 있다. 연간 100여대의 차량이 충돌시험을 받는다. 연구원 관계자는 "통상 실제로 판매하는 신차를 구입해 시험을 진행한다"며 연 30억여원의 예산이 충돌시험용 차량 구매에 쓰인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다만 이날 시험한 520d는 소비자가 고장 차량을 연구에 써달라며 기증했다"고 덧붙였다.



10일 경기 시흥시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열린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에 참여한 자율주행차량이 무인운전으로 빠르게 교차로를 통과하고 있다. (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10일 경기 시흥시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열린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에 참여한 자율주행차량이 무인운전으로 빠르게 교차로를 통과하고 있다. (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한편 이날 연구원 내 위치한 국내 최초 자율주행 시험도시 'K-CITY'에서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현대자동차그룹이 주최한 2019 대학생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의 본선도 열렸다. 12개 참가팀은 현대차 그룹에서 제공한 i30 차량을 자율주행차로 개발해 제시된 6개 미션을 수행했다. 6개 미션 중 3번째 미션인 교차로 신호 인지 미션을 받은 참가 차량이 탑승자 없이도 빨간불에 맞춰 정차한 후 초록불이 켜진 교차로에서는 신속히 통과하는 모습이 시연됐다. 5000만원의 상금과 미국 해외견학 기회가 주어지는 우승의 영예는 한국과학기술대 기계공학과 PHAROS 팀에게 돌아갔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