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군기 용인시장 "육아·아동돌봄·주거지원위해 가용자원 총동원"

최종수정 2019.07.01 11:30 기사입력 2019.07.01 11:30

댓글쓰기

백군기 용인시장 "육아·아동돌봄·주거지원위해 가용자원 총동원"


[아시아경제(용인)=이영규 기자] 백군기 용인시장이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육아와 아이돌봄 기반을 확충하고, 주거 지원도 대폭 늘리겠다고 밝혔다.


백 시장은 1일 처인구 삼가동 용인어린이상상의숲에서 열린 민선7기 1주년 언론인 간담회에서 "시의 미래를 짊어질 청년층을 육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백 시장이 이처럼 청년이 살기좋은 도시를 만들려는 것은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고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용인시는 맞벌이 부부들이 마음 놓고 직장생활을 할 수 있도록 전국 지자체 최초로 시의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아이돌봄 채널을 확대하고 주거비 지원, 청년지원센터 건립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먼저 1일부터 관내 작은도서관 4곳에서 시범적으로 방과 후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시작으로 초등학교 돌봄교실이나 다함께 돌봄센터 등으로 국한된 돌봄 채널을 주민자치센터와 도서관, 마을회관 등 가능한 모든 시설로 확대한다.

돌봄 프로그램도 중앙정부가 제시하는 일률적인 프로그램에서 벗어나 독서지도나 취미활동, 숙제 도우미 등 각 시설의 특성이나 아이들 수요에 맞춰 다양하게 개발하기로 했다.


이는 7만414명의 관내 초등학생 가운에 7%정도만 돌봄교실이나 지역아동센터, 다함께 돌봄센터 등에서 수용하고 있어 돌봄 채널이 절대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이다.


시는 이와 관련해 이달 중 관련부서 책임자를 중심으로 '아이돌봄 확대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시는 또 신혼부부와 저소득 청년을 대상으로 전세자금 대출이자나 월세 일부를 보조하는 방향으로 '용인시 주거복지 지원 조례'를 제정키로 했다.


청년들만의 활동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청년지원센터를 건립하고 직무 멘토링, 취업지원 등 다양한 청년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해 청년들이 찾아오는 도시를 만들어갈 계획이다.


백 시장은 이날 100년 미래를 선도할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를 유치하고 플랫폼시티를 3기 신도시 계획에 포함시킨 것을 포함해 민선7기 주요성과도 발표했다.


반도체 클러스터나 플랫폼시티는 시의 동서 양측에 경제도심과 산업중심을 구성하며 균형발전은 물론 100년 미래를 위한 먹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시는 앞서 지난 4월 관내 소상공인을 위해 190억원 어치의 '용인와이페이'도 발행했다.


백 시장은 "시의 100년 미래를 결정할 반도체 클러스터와 플랫폼시티를 차질 없이 조성하고, 또 그 혜택이 106만 용인시민 모두에게 고르게 돌아갈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