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반기 주택매매가격 0.7%↓…지방 중심 하락폭 확대될 것"

최종수정 2019.07.01 14:00 기사입력 2019.07.01 14:00

댓글쓰기

"하반기 주택매매가격 0.7%↓…지방 중심 하락폭 확대될 것"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올 하반기 전국 주택매매가격이 경기 악화, 대출 규제 등 수요 위축으로 하락세를 지속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특히 지방은 지역 경기가 어려운 가운데 미분양 증가 압력이 더해지며 하락폭이 확대, 0.9%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1일 '2019년 하반기 건설·주택 경기 전망' 보고서를 통해 "2019년 하반기 전국 주택매매가격이 0.7% 하락하고 전세가격도 1.1%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매매가격은 하반기 수도권 0.5%, 지방 0.9%, 전국 0.7% 하락해 시장 하락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수도권은 상반기에 비해 하락폭이 둔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금리가 인하되면 기존 주택 보유자들이 대출을 통해 전세가 하락폭을 극복하고 급매물을 거둬들일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반면 지방은 수요 여력이 약한 상황에서 지속적인 미분양 증가에 따른 하방 압력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판단됐다.


전세가격은 준공이 계속됨에 따라 상반기와 유사한 수준으로 1.1%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연간으로는 2.5% 내려 2004년(-5.8%) 이후 최대 낙폭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김성환 건산연 부연구위원은 "금리 인하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유동성 증가에 의한 주택시장 변화 기대가 존재하나 경기 악화에 따른 가계 지불 능력 위축 요인이 오히려 크다"며 "금리 인하가 수요 창출보다는 저가 매물 유입을 줄여 기존 보유자의 리스크를 감소시키는 방향성이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토지보상금 증가에 따른 상승 요인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으나 정부가 대토보상, 시기 조정 등을 통해 시장 영향을 최소화할 것으로 건산연은 분석했다. 김 부연구위원은 "최근 들어 서울 강남권의 재건축, 신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일부 수요 변화의 조짐이 보이고 있으나 대출 규제, 공시가격 상승 이후 하반기 세 부담 현실화 등 상황을 고려하면 추가적 수요 유입 여력이 크지는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방 대부분 지역의 주택 경기가 어렵고 전반적인 거래 감소로 인해 가격 상승장과 하락장으로 단순화됐다"며 "상대적 호조세인 대전, 대구, 광주 지역을 분석하면 노후 주택 비중, 지역 경제 활성화 정도 등이 복합적으로 시장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분양시장도 유동성 확대, 분양가 규제 상황을 고려하면 입지와 분양가에 따른 격차가 더욱 벌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김 부연구위원은 "미분양 증가, 사업 장기화, 수익형 상품 어려움 확대 등 주택사업자의 리스크가 커지고 있어 하반기에는 리스크 관리가 기업의 핵심 역량이 될 것"이라며 "상가, 오피스텔, 지식형산업센터 등 개인에게 판매한 분양형 비주거용 상품의 리스크가 가장 크다"고 분석했다.


한편 올해 국내 건설수주는 전년 대비 5.8% 감소한 145조5000억원으로 예측됐다. 하반기 13.3% 줄어드는 등 감소세가 본격화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올해 예상 국내 건설수주 145조5000억원은 2014년(107조5000억원) 이후 5년 만의 최저치다. 건산연은 "2015년 이후 지속된 수주 호황국면이 종료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올해 건설수주 감소의 주된 원인은 도시재생사업 및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발주로 인한 공공 수주 증가에도 불구하고 민간 수주가 주택 및 비주거 건축부문을 중심으로 상당 수준의 감소세를 이어가기 때문이다.


건설 경기 동행지표인 건설투자도 전년 대비 4.1% 감소해 2018년(-4.3%)에 이어 2년 연속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홍일 건산연 연구위원은 "올해 건설투자가 전년 대비 4.1% 감소해 경제 성장률을 0.6%포인트 하락시키고 취업자 수를 13만8000명 감소시킬 것으로 추정된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위원은 "건설 경기의 하락세가 과거보다 2배 이상 빠르게 진행돼 경착륙 가능성이 커지고 있고 거시경제와 일자리에 미치는 충격이 매우 클 전망"이라며 "건설 경기의 경착륙 방지를 위해 정부 발표 투자 활성화 대책의 신속한 추진, 2020년 정부 SOC 예산의 증액 편성, 부동산 규제 강도 조절을 통한 주택투자의 급락세 방지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