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노총, 청와대 앞 "노동탄압 전면 투쟁" 선언

최종수정 2019.06.24 13:18 기사입력 2019.06.24 11:26

댓글쓰기

"촛불로 탄생시킨 문재인 정부…내달 18일 총파업으로 탄압 분쇄"

24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탄압 규탄-구속자 규탄 및 노동개악 저지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24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탄압 규탄-구속자 규탄 및 노동개악 저지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김명환 위원장의 구속을 '노동 탄압'으로 규정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비상체제 구축을 선언하며 하반기 전면적 대정부 투쟁을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24일 오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이런 의지를 밝히는 '민주노총 대응 투쟁 계획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경자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민주노총은 그간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위해 투쟁의 역사를 써왔고 촛불을 들어 이 정부를 탄생시켰다"며 "이를 망각하고 위원장을 구속한 문재인 정부에 대해 노동자와 민중은 총력 투쟁으로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상 사업을 최소화하고 모든 역량을 투쟁 조직에 집중할 수 있는 비상체제를 구축함과 동시에 즉각적이고 전국적인 규탄 투쟁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노총은 정부에 김 위원장의 즉각 석방과 함께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을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하반기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상태다. 민주노총은 "7월 3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공동 총파업 투쟁은 사회의 진짜 주인이 누구인가를 알릴 것이며 결국은 7월 18일 문재인 정부의 노동탄압 분쇄를 향한 전국 투쟁(총파업 대회)으로 확장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노총은 파업에 오는 26일 울산 전국노동자대회, 27일 최저임금 1만원 쟁취와 노동탄압 분쇄 결의대회, 28일 전국 단위사업장 대표자 결의대회 등을 통해 투쟁 열기를 고조시킬 방침이다. 김 수석부위원장을 중심으로 비상체제에 들어간 민주노총은 지난 22일 긴급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이같은 세부 투쟁 계획을 확정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 앞 집회에서 차단벽을 부수고 경찰을 폭행하는 등 불법행위를 주도한 혐의로 지난 21일 구속됐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5월 21일과 올해 3월 27일, 4월 2∼3일 등 총 4차례에 걸쳐 국회 앞에서 민주노총 집회를 주최하고, 집회 참가자들이 경찰관을 폭행하거나 장비를 파손하고 경찰 차단벽을 넘어 국회 경내에 진입하는 등 불법 집회를 주도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