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유영 SNS에 '죽고 싶다' 실수로 올려..."심려 끼쳐 죄송"

최종수정 2019.06.01 10:42 기사입력 2019.05.31 17:42

댓글쓰기

이유영 SNS에 '죽고 싶다' 실수로 올려..."심려 끼쳐 죄송"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이유영이 31일 SNS에 "죽고 싶다. 매일매일이 지옥이다. 벗어나고 싶다"는 글과 사진을 게재해 화제가 됐다.


논란이 계속되자 이유영은 사진을 남긴 채 텍스트만 삭제한 상태다. 소속사도 공식입장을 밝혔다. 에이스팩토리는 "이유영이 SNS 게시글 업로드 중 실수로 내용을 잘못 올린 것으로 확인했다"며 "배우 본인도 많이 놀라 게시글의 내용을 바로 삭제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다음은 이유영 SNS 글 관련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에이스팩토리입니다. 이유영 배우 SNS 글 관련해 답변드립니다. SNS 게시글 업로드 중 실수로 내용을 잘못 올린 것으로 확인했으며, 배우 본인도 많이 놀라 게시글의 내용을 바로 삭제한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심려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에이스팩토리 드림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