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 출범…국민 의견수렴 절차 본격 추진

최종수정 2019.05.29 11:00 기사입력 2019.05.29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29일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검토위원회는 앞으로 국민과 원전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사용후핵연료 처리방향과 절차 등 관리정책에 대한 폭넓은 의견수렴을 진행할 계획이다.

재검토위원회는 국민과 지역주민에 대한 의견수렴 과정을 공정하게 관리하기 위한 기구로 인문사회, 법률·과학, 소통·갈등관리, 조사통계 등 각 분야별 중립적 전문가 15명으로 구성됐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위촉장 수여후 개최한 간담회에서 "중간저장시설을 건설해 원전부지내에 저장중인 사용후핵연료를 옮기겠다는 과거 정부의 약속이 이행되지 못했던 점에 대해 유감"이라며 "사용후핵연료 정책은 소통과 사회적 합의형성 노력이 핵심이나 과거 정부에서 의견수렴이 다소 충분하지 못한 것이 사실이므로, 이번 재검토를 통해 사용후핵연료 정책의 틀을 형성할 수 있도록, 공정하고 투명하게 관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산업부는 의견수렴 절차가 객관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재검토위원회가 필요한 사항을 자율적으로 결정토록 하여 독립성을 최대한 보장하고, 위원회가 의견수렴 결과를 바탕으로 제출하는 정책권고안을 최대한 존중해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