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교통기술대전 29일 개막…수소경제·스마트시티·드론 등 전시관 마련

최종수정 2019.05.27 15:30 기사입력 2019.05.27 15:30

댓글쓰기

빅데이터 해커톤 등 부대행사도 풍성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국토교통 분야 과학기술 연구 성과와 신기술이 한자리에 전시되고 기업, 전문가 등이 함께 모여 소통·교류하는 '2019 국토교통 기술대전'이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2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주관으로 '2019 국토교통 기술대전'이 29일부터 3일 동안 개최된다.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역대 최대인 205개이 참여한다.


전시관은 국토교통 분야 7대 혁신기술의 최신 동향과 미래 기술 발전 방향을 파악할 수 있는 전시 부스로 구성돼있다. 특별관인 중소기업비즈(BIZ)관을 설치해 중소기업 개발 기술을 소개하고 벤처캐피탈(VC) 투자설명회, 공공발주처와 중소기업간 상담회 등도 개최해 실질적 성과 창출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문가와 함께 미래를 전망하는 지식포럼, 빅데이터 해커톤 등 다양한 부대행사와 함께 국토교통 관련 최신 기술과 지식을 공유하는 30여개 분야의 학술·정책 세미나도 개최된다.


수소경제관에는 수소(경제)도시 비전과 함께 이동식 수소저장소, 수소연료 전지드론 등 수소 에너지 관련 기술이, 스마트건설관에는 무인굴삭기, 건축물 3D프린터 등 첨단기술을 융합한 건설 자동화 기술이 소개된다.

무인자율주행관에는 자율주행차와 무인비행기 등 무인자율주행 관련 핵심기술이, 미래생활관에는 스마트홈 헬스케어, 대공간 신한옥 등 우리의 생활환경을 바꿔 줄 다양한 기술이 전시된다. 첨단인프라관에는 복층터널, 신형식 교량 원천기술 등의 고부가가치 건설기술과 플랜트 분야 기술이, 교통물류혁신관에는 2층 전기버스, 트램 등 신교통 수단과 교통복지 기술이 소개된다.


국토교통 지식포럼을 통해 스마트시티 패널토론, 홍익대학교 유현준 교수(미래도시), 서울대학교 이정동 교수(기술혁신)와 함께 새로운 미래를 그려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했다. 또한 국토교통 빅데이터의 적극적 활용방안 모색을 위해 무박 2일(27시간) 동안 20개팀(69명)이 치열한 두뇌싸움을 벌이는 '국토교통 빅데이터 해커톤' 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아울러 지난 3개월 동안 실시한 국토교통기술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전을 거쳐 선정된 총 18건의 우수 아이디어 전시와 함께 수소기반 시범도시, '2019 친환경 에너지?오일가스 플랜트 국제컨퍼런스' 등 30개 분야의 정책?학술 토론회도 동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문성요 정책기획관은 "이번 행사가 국토교통 과학기술의 미래 비전과 성과가 국민들께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기업의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가 사업화로 이어져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국토교통기술대전의 주요 일정, 세부 프로그램, 체험행사 사전등록 정보 등은 공식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기술대전 29일 개막…수소경제·스마트시티·드론 등 전시관 마련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