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바이오, 버섯균사체 제조방법 특허 획득

최종수정 2019.05.27 10:44 기사입력 2019.05.27 10: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우리바이오 는 특허청으로부터 ‘버섯균사체 건강보조식품 제조방법’에 대한 특허(등록번호 제 10-1908393호)를 취득했다고 27일 밝혔다.


특허는 동충하초, 표고버섯, 노루궁뎅이버섯 등 11종의 버섯균사체를 건강기능식품으로 제조하는 방법에 관한 것이다. 버섯 균사체는 버섯의 씨앗으로, 유효성분 및 영양소를 다량 함유하고 있어 약재, 건강기능식품, 의약품 원료로 사용되고 있다. 해당 특허 기술을 이용하면 계절, 기후, 시간에 관계 없이 버섯에 함유된 각종 기능성 물질을 동일하게 수급할 수 있다.


권오령 우리바이오 연구소장은 "균사체는 다 자란 버섯(자실체)에 비해 물리적인 투입 자원이나 성장 필요 시간이 4배정도 감축된다"며 "이번 특허 기술은 생산성과 경제성 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균사체는 항암, 면역 강화 등의 사용 성분이 자실체보다 50~60배 정도 많고, 재배 시간이 짧아 액상 배양하여 단기간 내 대량 생산 가능하므로 생산원가를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곡물, 한약재, 과일, 채소, 해조류 등과 균사체를 결합하여 시너지 효과를 내는 건강보조식품을 생산할 수 있어 특허 활용 범위가 광범위하다.


우리바이오는 본 특허를 활용해 균사체로부터 분리한 기능성 물질을 건강기능식품 및 건강보조식품 원료로 승인 받아 다양한 유형으로 제품화할 계획이다.

차기현 우리바이오 대표는 “약용식물로 잘 알려진 버섯은 여러 기능성 물질 및 제품으로 생산이 가능해 적용범위가 넓다”며 “버섯뿐 아니라 바이오 신소재 개발을 위한 약용작물 연구에 매진해 향후 천연물 소재에 기반한 바이오 제품 공급기업으로 입지를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