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남군, 국내 최대 규모 땅끝 해양자연사박물관 개관

최종수정 2019.05.03 16:48 기사입력 2019.05.03 16:48

댓글쓰기

길이 25m 대왕고래 뼈 등 실물표본 5만 6000점 전시

해남군, 국내 최대 규모 땅끝 해양자연사박물관 개관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해남군은 3일 국내 최대 규모의 해양 실물표본을 보유한 땅끝 해양자연사박물관 개관식을 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송지면 땅끝마을에 있는 땅끝 해양자연사박물관은 총면적 2491㎡, 지상 3층 규모로 전시관과 영상관, 체험관, 수장고 등을 갖추고 있다.


특히 4실로 구성된 전시관은 화석류와 어류, 상어류, 갑각류, 육지생물 표본, 남극 생물표본 등 1500여 종 5만 6000여 점의 전시물이 관람객을 맞는다.


복사본이 아닌 실물 표본만으로 전시된 국내 유일, 최대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전시관은 모두 4가지 테마로 구성, ‘시작海’의 1 전시관에는 바다의 생성과 바다생물의 다양성 미래 생명의 보고의 바다를 표현했으며, ‘대단海’의 2 전시관은 전국 최대 규모의 길이 25m, 무게 3t의 대왕고래 뼈와 함께 흔히 볼 수 없는 고래 태아표본이 전시되면서 관심을 끌고 있다.

‘다양海’의 제3 전시관에는 상어류와 패류로 구성됐고, ‘소중海’의 제4 전시관은 해양 육지생물과 펭귄이 전시된다.


이와 함께 2층에는 영상관과 체험관이 있어, 박물관을 찾은 관람객들이 조개류 등을 활용해 다양한 그림과 만들기를 할 수 있는 등 체험 행사가 진행된다.


박물관 내 전시물은 위탁운영을 맡은 임양수 관장(63세)이 40여 년간 수집한 자료들로, 폐교된 초등학교에서 지난 2002년부터 운영해온 기존 박물관을 신축, 2년여의 공사 기간을 거쳐 새롭게 개관하게 됐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기념사를 통해 “귀중한 해양자연사 자료를 박물관에 전시해 주신 임양수 관장의 수십 년에 걸친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땅끝 해양자연사 박물관은 국내 해양계통의 박물관 중 최대 규모로 앞으로 다양한 전시기획을 통해 해남의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활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newsfact1@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