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찰, BMW코리아 3번째 압수수색…결함 은폐 의혹

최종수정 2019.04.16 21:11 기사입력 2019.04.16 21:11

댓글쓰기

BMW 차량 연쇄 화재에 따른 결함 은폐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30일 서울 중구 퇴계로 BMW 코리아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사진은 이날 BMW 코리아. 

압수수색 영장에는 자동차관리법위반 혐의 등이 적시됐으며, 경찰은 수사관 30명을 투입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 서류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호남 기자 munonam@

BMW 차량 연쇄 화재에 따른 결함 은폐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30일 서울 중구 퇴계로 BMW 코리아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사진은 이날 BMW 코리아. 압수수색 영장에는 자동차관리법위반 혐의 등이 적시됐으며, 경찰은 수사관 30명을 투입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 서류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잇단 차량 화재가 발생한 수입차 브랜드 BMW의 결함은폐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16일 BMW코리아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BMW에 대한 압수수색은 이번이 세번째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20분부터 서울 중구 회현동 BMW코리아 본사와 서버 보관장소 두 군데에 수사관 12명을 보내 9시간30분가량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이날 경찰은 흡기 다기관 관련 수리 내역과 작업 지시서, 화재 관련 보상 서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흡기 다기관은 차량 화재 원인 중 하나로 추정되는 자동차 부품이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물을 신속하게 분석해 이른 시일 내에 수사결과를 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BMW 피해자 모임은 지난해 BMW 코리아와 독일 본사 경영진 등을 고소해 화재 원인으로 지목된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EGR) 관련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경찰은 지난해 8월과 9월 BMW 본사와 EGR(배기가스재순환장치) 부품 납품업체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고 BMW코리아 상무 1명과 임직원 등 5명을 자동차 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를 벌이기도 했다.


경찰 수사와 별도로 국토교통부와 민·관 합동조사단에서는 BMW 차량화재는 EGR 밸브가 열린 상태로 고착돼 열충격이 가중되고, 이로 인해 흡기다기관에 천공이 생긴 것이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또 BMW 측이 차량 결함을 은폐하기 위해 리콜 규모를 축소했다고 볼 만한 정황이 있다고 판단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