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명수 대법원장 "사법농단 수사와 재판, 밑거름 삼아 미래 봐야"

최종수정 2019.04.08 10:52 기사입력 2019.04.08 10:5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이 사법행정권 남용의혹과 관련돼 진행된 검찰수사와 재판 등에 대해 "미래를 위한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김 대법원장은 8일 경기도 고양시 사법연수원에서 열린 제3기 전국법관대표회의 1차 회의에 참석해 이와 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가 그동안 사법행정을 재판지원이라는 본연의 자리로 되돌리기 위해 기울인 많은 노력은 과거의 잘못을 탓하기 위함이 아니었다"고 했다.


이어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 지난날을 알아야 했고, 과거로부터 교훈을 배워야만 했다"며 "오직 '좋은 재판'이라는 사법부의 사명을 위한 미래의 토대를 만들기 위함이었고 우리는 이제 과거에서 배운 교훈을 밑거름 삼아 미래를 봐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 대법원장은 사법행정권 남용의혹과 관련해 일부 법관들의 개인신상이나 성향을 문제 삼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재판 결과에 따라 일부에서 제기하는 법관 개인의 신상이나 성향에 대한 근거 없는 공격은 공정한 재판을 위한 법원의 노력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국민의 진정한 의사는 법원이 어떠한 사회세력이나 집단으로부터 영향을 받지 아니한 채 헌법의 명령에 따라 오직 법률과 양심에 의해 공정하게 판단해 줄 것이라는 데에 있다고 믿기 때문"이라고 했다.

한편 올해 처음으로 이날 우리나라 전국 각급법원 대표들이 모였다. 총 125명의 대표판사들이 참여해 1년간 3기 전국법관대표회의를 이끌 의장과 부의장을 선출한다. 이어 '형사전문법관제 도입' 등 안건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 대법원장은 대표판사들에게 "국민이 바라는 재판을 잘하는 법원으로 나아가기 위해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사법부의 이상은 누군가가 대신 성취해 주지도 않을 것이고, 몇몇 사람이앞장서 목소리를 높인다고 얻어지는 것도 아니다"면서 "변화를 두려워해서도 안 된다. 우리 법원이 국민이 바라는 법원으로의 변화를 스스로 이끌 힘이 있다고 굳게 믿는다"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