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박영선·김연철 임명강행 ‘국정포기 선언’…그야말로 파국”

최종수정 2019.04.07 16:05 기사입력 2019.04.07 16:05

댓글쓰기

“박영선·김연철, 지명 철회 다시 한 번 촉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자유한국당은 7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장관 임명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며 “임명강행은 국정포기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정권의 대북관과 딱 맞아 떨어지는 인사와 4선의 민주당 간판의원을 지키자며 안하무인에 막가파식 임명을 강행하려는 모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박 후보자에 대해 “야당대표 저격 위한 동영상 CD거짓말, 정치자금 회계 조작, 황후급 특혜 VIP실 진료의혹, 3억원 자택 리모델링 대납 의혹, 부인은 때리고 남편은 수임료 챙기는 부창부수 등 특권과 위선에 가득찬 중기부 장관이 탄생하게 생겼다”고 날을 세웠다.


전 대변인은 김 후보자를 향해서는 “천안함 폭침은 우발적 사건, 북한군 총격 관광객 사망은 통과의례 라는 통일부 장관이 탄생하게 생겼다”며 “그야말로 파국”이라고 꼬집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양수 한국당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임명 강행 시, 정국 파행 책임은 전적으로 문재인 정권에 있음을 밝힌다”며 “두 장관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인사 참사를 바로잡기는커녕 이를 즐기는 듯한 청와대의 비상식적 행태에 국민과 함께 분노한다”며 “인사 참사의 원인 제공자인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의 경질을 재차 요구한다”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