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언주 “바른미래당 ‘좌파 2중대 정당’ 전락 안타까워”

최종수정 2019.04.07 16:23 기사입력 2019.04.07 10:32

댓글쓰기

“원내대표, 상임위 멋대로 변경 ‘찌질’…뒤끝작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7일 “보수야당으로 분류되는 바른미래당이 자꾸 ‘좌파 2중대 정당’으로 전락해 민심과 정치지형을 왜곡하는 것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초 창당 시 통합을 주도하고 선언문을 기안할 때 관여한 사람으로서 이 당은 분명 보수정당으로 출범했음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다른 얘기가 나오고, 심지어 반대파숙청법(공수처)과 좌파연대 선거법의 패스트트랙까지 야합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 당이 과연 어디로 갈지 나라가 더 어려워지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원권 정지 1년’ 징계 처분과 관련해 “바른미래당 대표를 비롯한 문재인 정권 2중대파들이 헌법기관이자 공인인 제가 공적 이유로 비판하는 걸 견디지 못하고 중징계를 내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권심판·탈원전 세력 심판을 위해 기득권에 연연하지 말고 나라 위해 창원선거에서 단일대오로 싸워야 하는데 자신들의 정치적 입지 등을 위해 보수표를 분열시키고, 혈세인 국고보조금까지 펑펑 쓰며 숙식하는 손학규 대표의 행태가 ‘찌질하다’고 했는데 문제 있느냐”고 날을 세웠다.


이 의원은 “이제 산자위 법안소위원장 자리에서 밀어내는 것도 결국 그동안 문재인 정권의 소득주도성장, 탈원전 등 온갖 반시장반기업 사회주의정책 반대에 앞장서온 저를 밀어내고 적당한 2중대 협상을 하기 위함인 듯해서 걱정이 앞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원래 상임위를 원내대표 마음대로 변경할 수 있어도 해당의원에게 의사를 묻는 것이 관례”라며 “상임위까지 멋대로 바꾸는 걸 보니 그 찌질함의 끝이 어딘지 참으로 한심하고 뒤끝작렬”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