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산공개]법무·검찰 고위직 평균 20억원…윤석열 서울지검장 66억

최종수정 2019.03.28 00:00 기사입력 2019.03.28 00:00

댓글쓰기

노승권 사법연수원 부원장 60억·양부남 의정부지검장 57억
박상기 법무부 장관 13억7000만원
문무일 검찰총장 32억7000만원

법무부와 검찰 고위 간부들의 평균 재산이 2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개 대상자 10명 중 8명은 10억원이 넘는 재산을 보유했다.


28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법무부·대검찰청 소속 재산공개 대상자 49명의 평균 재산은 20억1600만원이었다. 지난해 평균 재산(19억4800만원)보다 약 6800만원이 늘었다. 공개 대상자의 78%는 재산이 10억원 이상이었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전체 공개 대상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했다. 총 65억9077만원으로 중앙부처 전체 공개 대상자 중 5번째로 재산이 많았다. 지난해보다 1억4600만원이 늘었다.


전체 재산 중 79%(51억8600만원)는 예금이었다. 윤 지검장이 2억1400만원, 배우자가 49억7200만원의 예금을 각각 보유했다. 이외에 배우자 명의로 신고가액이 12억원인 서초동 복합건물(주택+상가)을 보유했다.


노승권 사법연수원 부원장이 윤 지검장 다음으로 많은 재산을 보유했다. 노 부원장은 지난해보다 약 5억원 늘어난 60억3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중앙부처 재산 상위 순위에서도 윤 지검장 다음인 6위를 차지했다.

배우자 명의로 된 토지 가액이 62억1000만원이었다. 지난해(57억6000만원) 대비 약 4억5000만원 늘었다. 배우자가 경기도 의왕에 신고가액이 20억원에 이르는 상가 건물을 신축하면서 전체 건물 재산이 44억5000만원으로, 지난해보다 3배 넘게 늘었다. 건물 신축으로 인한 부채 증가 등으로 전체 채무가 25억원가량 늘면서 전체 재산은 전년보다 5억원가량 늘었다.


양부남 의정부지검장도 57억3000만원을 보유해 중앙부처 재산 상위자 순위 8번째에 이름을 올렸다. 권익환 서울남부지검장(53억9000만원), 이영주 법무연수원 기획부장(51억원)도 50억원 이상의 재산을 보유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재산은 13억7000만원이었다. 지난해보다 7500만원가량이 늘었는데, 본인 소유의 서초구 아파트 가액이 5억9000만원으로 약 7000만원 오른 데 따른 것이다. 문무일 검찰총장은 32억7000만원을 신고했다. 전체 재산의 절반 이상이 예금(19억8000만원)이었다.


가장 적은 재산을 신고한 법무·검찰 간부는 송삼현 제주지검장으로 8400만원을 보유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