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굿모닝 증시]기지개 켜는 신흥국·韓 실적시즌에도 주목

최종수정 2019.03.22 07:22 기사입력 2019.03.22 07: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 신흥국 경제성장률이 상향 조정되고 있다. 주주총회와 함께 찾아온 한국 기업들의 실적시즌도 잊지 말고 주목하라는 조언이다.


전일 뉴욕증시는 올랐고 유럽증시는 혼조세를 나타냈다. 2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16.84포인트(0.84%) 오른 2만5962.5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일보다 30.65포인트(1.09%) 상승한 2854.8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9.99포인트(1.42%) 오른 7838.96에 장을 마감했다.


같은 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88% 오른 7355.31로 거래를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0.07% 하락한 5378.85로 장을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0.46% 떨어진 1만1549.96으로 종료됐다. 범유럽지수인 Stoxx50 지수 역시 0.15% 빠진 3367.40을 기록했다.


[굿모닝 증시]기지개 켜는 신흥국·韓 실적시즌에도 주목


◆장재철 KB증권 연구원=1분기 세계 경제 부진은 2분기까지 연장될 전망이다. 하지만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은 당초 전망치인 2.9%가 유지됐다. 2020년의 성장률은 0.1%포인트 높은 2.9%로 상향 조정했다. 중국의 경기부양책과 미국의 추가관세 부과 지연 등으로 올해와 내년 성장률을 각각 0.2%포인트, 0.1%포인트 높은 6.3%, 6.1%로 상향 조정한 결과다.



[굿모닝 증시]기지개 켜는 신흥국·韓 실적시즌에도 주목



중국과 한국 등 신흥국 경제에 주목해야 한다. 중국 경제 이달의 이슈는 1분기 이후 분기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올린 것이다. 성장률 상향의 근거는 ▲미·중 무역협상이 긍정적인 기류를 보이고 있고 ▲정부의 경제 부양 정책이 효과를 내고 있으며 ▲중국인민은행의 통화완화 정책 등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사실이다.



[굿모닝 증시]기지개 켜는 신흥국·韓 실적시즌에도 주목



따라서 올해 중국의 GDP 성장률을 기존 6.1%에서 6.3%로 0.2%포인트 올린다. 지난해 하반기 둔화를 보인 국제유가의 영향과 안정적인 흐름을 나타내는 돼지고기 가격, 그리고 위안화 강세 흐름 등을 고려해서 올해와 내년 소비자 물가 상승률을 종전 전망 대비 각각 0.2%포인트, 0.1%포인트 낮춘 2.0%, 2.3%로 조정했다.


올해 소비자물가와 수출입 지표는 전망치에 대체로 부합했지만 지난달 취업자 수는 정부의 일자리 사업 효과 등으로 전년대비 26만3000명 늘어나 예상을 웃돌았다. 올해 연 취업자수 증가 폭을 16만명으로 기존 전망 대비 3만5000명 올린다.


미·중 무역협상이 연기되고 있지만, 추가 관세부과보다는 현 수준을 유지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또 중국은 정부의 경기부양 정책 등의 효과로 연 0.2%포인트 성장률 개선이 예상돼 대(對) 중국 수출 증가를 근거로 국내 경제성장률도 0.1%포인트 상향 조정한다. 올해 경제성장률을 2.4%에서 2.5%로 올리고 내년 성장률은 2.6%를 유지한다.



[굿모닝 증시]기지개 켜는 신흥국·韓 실적시즌에도 주목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다음주 코스피가 2200선을 탈환할 가능성이 있다. 이달 연방시장공개위원회(FOMC)는 예상대로 점도표 하향조정을 했다. 올해 2회 인상에서 연내 금리 동결로 바뀌었다. 신중하고 완만한 정책 기조를 투자자들에게 재확인시킨 것이다.



[굿모닝 증시]기지개 켜는 신흥국·韓 실적시즌에도 주목



이젠 1분기 실적 기초 체력(펀더멘털) 변수를 확인할 타이밍이다. 관건은 실적 눈높이 낮추던 투자심리가 얼마나 진정될 지다. 올해 1분기 예상 영업이익은 33조5000억원으로 지난해 말 추정치 39조9000억원보다 16%나 감소한 상황이다. 전년 동기 54조1000억원보다는 38.1% 급감했다.



[굿모닝 증시]기지개 켜는 신흥국·韓 실적시즌에도 주목



[굿모닝 증시]기지개 켜는 신흥국·韓 실적시즌에도 주목



1분기 실적 펀더멘탈은 바닥을 찍고 강해질 가능성이 있다. 주목할 사실은 ▲국내증시 실적 성장 동력(모멘텀)인 이익수정비율 변화에 앞서 나타나는 세계 경기 모멘텀 및 매출수정비율이 저점에서 반등할 신호가 포착됐고 ▲한국은행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이익 대리 비용(Proxy)은 최근 반등하고 있으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미국 설비투자(Capex) 조사 지표도 반등했다는 점이다.



[굿모닝 증시]기지개 켜는 신흥국·韓 실적시즌에도 주목



일반적으로 실적 기대치가 높아지면 증권시장도 변곡점을 맞는다. 관망세를 유지했던 보수적인 투자자들도 저점 매수를 할 절호의 기회로 판단할 수 있다. 주요국 통화 완화 정책 기조로 세계 저금리 기조가 고착화되고 있어 바이오·헬스케어 등 성장주의 반등 가능성에 주목해야 한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