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의장, 정무위에 "매주 1번씩 열자" 법안소위 활성화 당부

최종수정 2019.03.19 14:21 기사입력 2019.03.19 14:21

댓글쓰기

文의장, 정무위에 "매주 1번씩 열자" 법안소위 활성화 당부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오찬을 갖고 "법안소위를 활성화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의장은 "17개 상임위원회 중에서 정무위가 가장 활성화 됐다는 평판이 있다"면서 "하지만 법안이 29.8%만 처리됐고, 미처리건수가 970건"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소위를 매달 아니라 매주 1번씩 열자는 것"이라면서 "우선 국회 전체에 계류 되어 있는 1만2000여건의 밀린 법률안부터 처리하자"고 촉구했다.


문 의장은 "정무위에서는 행정규제기본법,신용정보법,여신전문금융업법,공정거래법,가맹사업법,하도급법,대리점법,대규모유통업법,소비자기본법,금융소비자기본법 등 민생개혁이라고 할 수 있는 법안이 밀려있다"면서 "분발 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에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종석 의원은 "정무위는 신사적이고 분위기 좋은 위원회다. 민병두 위원장이 인내심이 많이 생긴 것 같고 힘든 것을 안다"면서 "야당 간사지만 성적 좋은 상임위가 되도록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화답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유동수 의원도 "밥값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