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더 강력한 2019 전기인덕션 출시…"유해가스 걱정 NO"

최종수정 2019.03.12 10:28 기사입력 2019.03.12 10:28

댓글쓰기

삼성, 더 강력한 2019 전기인덕션 출시…"유해가스 걱정 NO"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삼성전자가 화력과 사용성을 대폭 개선한 2019년형 전기레인지 인덕션을 출시했다. 전기 레인지 인덕션은 미세먼지 등 유해가스를 배출하지 않아 최근 빠르게 시장이 성장하고 있는 주방가전이다.


삼성전자는 12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샘표 우리맛 공간에서 '2019년형 삼성 전기레인지 인덕션 쇼케이스' 행사를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기존 4종에서 9종으로 인덕션 라인업을 대폭 강화하며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고, 국내 최대 규모로 라인업을 완성했다.


삼성전자는 국내 업체 가운데 유일하게 조리기기 선진국인 유럽에 전기레인지 인덕션을 판매하고 있다. 특히 삼성 전기레인지 인덕션은 독일의 제품 평가 전문 매체 ETM과 영국의 제품 평가 전문 매체 트러스티드 리뷰에서 각각 1위와 별 5개 만점을 받은 바 있다. 미국에서는 진출한 지 2년만인 2018년 시장점유율 2위(금액 기준)에 오를 만큼 뛰어난 제품력을 인정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처럼 해외에서 먼저 인정받은 기술과 더 다양해진 라인업으로 국내 전기레인지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제품은 ▲최대 7200W의 강력한 화력▲1개 화구를 최대 4분할해 사용 가능할 뿐 아니라 다양한 조리 도구에 따라 공간 활용이 자유로운 '콰트로 플렉스존'▲LED 가상 불꽃▲정교한 온도 조절이 가능한 마그네틱 다이얼 등의 기능을 갖췄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품전략팀 상무는 "최근 미세먼지 등 환경과 안전에 대한 우려로 전기레인지가 필수 가전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강력한 화력에 요리의 맛을 살려주는 다양한 기능까지 갖춘 인덕션 신제품으로 국내 시장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전기레인지 시장은 최근 극심한 미세먼지와 실내 공기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으로 지난해 약 80만대에서 올해 100만대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며, 화구 3개 이상의 프리미엄 제품은 연 평균 25%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