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원시 50억원 규모 '남북교류협력기금' 조성한다

최종수정 2019.03.12 06:40 기사입력 2019.03.12 06:40

댓글쓰기

수원시 50억원 규모 '남북교류협력기금' 조성한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수원시가 50억원 규모의 '남북교류협력기금'을 조성한다.


수원시남북교류협력위원회는 11일 시청 상황실에서 올해 첫 정기회의를 열고 2023년까지 단계적으로 50억원 규모의 기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기금은 ▲북한 주민 인도주의적 지원사업 ▲북한 지방자치단체 등의 교류협력사업 ▲문화ㆍ관광ㆍ보건의료ㆍ체육ㆍ학술ㆍ경제 등 협력사업 등에 사용된다.


위원회는 지난 달 18일 '수원시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남북교류협력기금의 설치ㆍ운용 근거를 마련했다.


또 시민이 참여해 남북교류협력 사업을 논의하는 '수원시 남북교류협력 토론회', 영화를 통해 북한 문화의 이해를 높이는 '남북 평화통일 영화제'(가칭) 등 수원형 남북교류협력사업도 펼치기로 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난 달 북미 합의 무산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길이 결코 쉬운 여정이 아님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정부가 회담 재개를 위한 물밑작업을 한다면 지방정부는 끊임없는 대화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 여자아이스하키 남북교류전 등 수원의 가치와 시민사회 상상력을 담은 수원형 남북교류협력사업으로 남북 평화 분위기를 꾸준히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시는 앞서 남북관계 변화에 유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수원시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조례'를 근거로 2017년 1월 '수원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를 설립했다. 염 시장을 비롯해 27명이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위원회는 현재 통일과 남북교류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불러모으기 위해 찾아가는 평화통일 교육ㆍ공직자 통일 교육ㆍ교류협력 토론회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