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NH證, 2100억 규모 기업재무안정펀드 조성

최종수정 2019.02.21 17:22 기사입력 2019.02.21 13:36

댓글쓰기

턴어라운드 가능한 업종 투자
오퍼스PE와 PEF 투자자 모집

[아시아경제 임정수 기자] NH투자증권 과 오퍼스프라이빗에쿼티(PE)가 2100억원 규모의 기업재무안정 펀드를 조성한다. 이 펀드는 턴어라운드 및 구조 개선이 가능한 유망 기업에 대한 경영참여형 투자와 인수합병(M&A)을 통해 수익을 내게 된다.


21일 투자금융 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 은 오퍼스PE와 함께 2100억원 규모의 사모펀드(PEF) 투자자를 모집하고 있다. 펀드는 선순위 투자 1200억원, 중순위와 후순위 투자 200억원, 순위외 투자 600억원으로 이뤄져 있다. 한국성장금융과 자산운용사 일부가 중·후순위와 순위 외에 약 1300억원 규모로 출자할 예정이다. 농협 계열사 일부와 자산운용사 등이 출자자로 참여하기로 했다.

조성된 자금은 재무적 곤란을 겪었으나 사업적 턴어라운드가 가능한 산업 군에 주로 투자된다. 구조 혁신을 통해 새롭게 탈바꿈시킬 수 있는 예비 우량 기업을 발굴해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총 7~8개 기업에 건당 100억~300억원 규모로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출자사 관계자는 "기업회생 절차 또는 워크아웃에 돌입한 사후적 구조조정 대상 기업 등에 자금의 60%를 투자할 계획"이라며 "나머지 자금도 대부분 구조조정 관련 투자로 집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NH투자증권 과 오퍼스PE는 현재 여러 기업드로가 투자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회생 절차를 밟고 있는 철강·소재 기업 P사와는 150억원을 투자하기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또 회생 절차를 밟고 있는 조선 기자재 기업 S사에 대해서는 법정관리인과 인수합병(M&A)을 협의하고 있다. 자동차 부품사인 N사에는 3자 배정 유상증자로 300억원을 지원하기로 대주주와 합의했다. 음식료 업체인 D사의 경우 최대 주주와 채권자가 보유한 부실채권(NPL) 매입을 협의 중이다.


펀드의 목표 내부수익률(IRR)은 15% 수준이다. NH투자증권 은 기업 회생 중이던 동양매직을 2014년 3180억원에 인수해 2년 만에 6407억원에 매각한 바 있다. 당시 IRR은 46.5%에 달했다. 오퍼스PE도 금오하이텍, 상신종합식품 등에 투자해 15% 이상의 IRR을 거둔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 NH투자증권 과 오퍼스PE의 구조혁신 투자 실적을 고려하면 목표 수익률을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임정수 기자 agreme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