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百 "설 선물, 건강·정육이 최고 인기…프리미엄도 완판"

최종수정 2019.02.06 08:21 기사입력 2019.02.06 08:21

댓글쓰기

롯데百 "설 선물, 건강·정육이 최고 인기…프리미엄도 완판"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롯데백화점은 지난달 11일부터 이달 4일까지 25일간 설 선물세트 본 판매를 진행한 결과, 해당 기간 동안의 판매 실적이 전년 본판매 대비 4.6% 신장했다고 6일 밝혔다.


가장 많이 판매된 상품군은 전체 매출의 29.3%를 차지하는 건강 상품군이다. 홍삼 선물세트가 이번 설 본 판매 기간 동안 건강 상품군 매출의 68%를 차지했으며, 전년과 비교해 매출이 약 30% 신장했다. 특히 휴대성과 편의성이 좋은 스틱형 홍삼이 2030세대에 큰 인기를 끌면서 전년과 비교해 매출이 약 23% 신장했다.


정육, 갈비로 이뤄진 축산 상품군은 건강 선물세트에 이어 고객들이 두 번째로 가장 많이 찾은 상품군으로 24일 간의 본 판매 기간 동안 전체 매출의 24.8%를 차지했다. 축산 상품군의 전체 신장률은 전년 설과 비교해 약 0.8% 감소했으나, 평균 30만원 이상에 판매되는 갈비 선물세트가 전년과 비교해 10.5% 신장하는 등 고가 제품의 인기가 높았다.


프리미엄(고가) 선물세트는 올해에도 판매 실적 호조를 보였다. 작년 추석, 설 선물세트 기간 중 완판된 1++ 등급 한우 중 최상위 등급의 등심/안심/살치살등으로 이뤄진 135만원에 판매되는 'L-No.9' 세트는 올해도 어김없이 완판됐다. 또한 90만원에 선보인 호주산 와인 선물세트 'LT 울프블라스 플래티넘 블랙'은 80세트, 250만원에 판매된 '영광 법성포 굴비세트 황제(굴비 10미, 2.7㎏)'는 행사 기간 중 20세트가 판매됐다.


황금돼지해를 기념해 선보인 '황금돼지해 기념 상품'도 큰 인기를 끌었다. 8만8000원에 선보인 '동물복지 돈육세트', '흑돼지 돈육혼합세트' 와 7만8000원에 판매한 '특수부위 돈육세트'가 잘 팔렸고 황금색 라벨에 돼지가 그려진 'LT 울프블라스 2호'는 1200세트 완판됐다. 황금색 돼지가 그려진 '탈로 프리미티보'와 '신퀀타'로 구성된 'KY 이태리 럭셔리 1호'도 준비한 2000세트가 완판됐다.

임태춘 롯데백화점 식품리빙부문장은 "올 설에는 고객들이 전통적으로 선호하는 한우, 홍삼세트 뿐만 아니라 돈육, 와인세트 등 황금돼지해를 기념할 수 있는 상품들도 판매 호조를 보였다"며 "특히 프리미엄 선물세트의 경우 매년 호조를 보이고 있어 그 품목을 다양화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