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정청, 설 민생안정대책 마련…작년보다 6조원 더 풀기로

최종수정 2019.01.22 11:17 기사입력 2019.01.22 10:50

댓글쓰기

이낙연 국무총리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22일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동에 참석한 참석자들이 회의 시작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왼쪽부터),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윤호중 사무총장, 이낙연 국무총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정태호 일자리수석, 윤종원 경제수석, 김연명 사회수석./윤동주 기자 doso7@

이낙연 국무총리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22일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동에 참석한 참석자들이 회의 시작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왼쪽부터),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윤호중 사무총장, 이낙연 국무총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정태호 일자리수석, 윤종원 경제수석, 김연명 사회수석./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당정청이 설연휴를 2주 앞두고 전통시장 상품권 할인,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등 설민생안정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정부는 전년대비 6조원의 자금을 더 풀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정부 청와대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새해 첫 고위당정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에 대해 합의했다. 청와대 2기 참모진 인사 이후 처음 열린 이날 당정협의회에는 김수현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참석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당정협의회 뒤 브리핑을 통해 “당정청은 이번 설 민생안정 대책을 통해 명절 물가안정, 위기지역의 중소 영세 취약계층 지원을 전년대비 확대하기로 했다”며 “(전년대비 확대분은) 약 6조원 규모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당정청이 ▲명절물가 안정 ▲지역경제 활성화 ▲취약계층 지원 ▲국민 불편 및 안전사고 방지 등 4대 분야의 설 민생안정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주요 설 성수품의 공급량을 확대하고 직거래 장터 및 특판장 등을 통해 선물 세트 등에 대한 할인판매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정청은 전통시장(온누리)상품권 및 지역사랑상품권의 할인율을 5%에서 10%로 늘리고, 월 구매한도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상향 조정해 판매규모를 전년 대비 2100억원 이상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설 명절 기간(2월4~6일)동안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하기로 했다.

아울러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상 대출보증 지원을 확대하고 일자리안정자금 등 정부 지원가능 대금을 설 명절 전 최대한 조기에 지급하기로 했다. 9개 고용산업 위기지역대상으로 1만 명 수준의 희망근로사업 인건비도 지원한다.

이외에도 당정청은 최저임금법 등 경제활력을 위한 중점법안을 선정하고 2월 임시국회에서 우선적으로 처리하기로 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당정청은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고 경제활력을 위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조속 개최 등 야당과 소통 및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정청은 ▲최저임금법 등 노동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법안 ▲미세먼지 해소 ▲체육계 폭력근절 ▲저출산 등 국민의 삶과 직결된 민생법안 ▲공수처법, 검·경 수사권 조정을 비롯한 권력기관 개혁 법안 ▲상법·공정거래법 등 공정경제법안을 우선 처리 법안으로 꼽았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