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대문구, 증산역 옆 불광천에 '보행교' 개통

최종수정 2019.01.04 09:04 기사입력 2019.01.04 09:04

댓글쓰기

'징검다리' 있지만 비 오면 물에 잠겨 200m 이상 돌아가야 해...서대문구 북가좌2동에서 불광천 건너 증산역 이용하는 주민 편의 향상

서대문구, 증산역 옆 불광천에 '보행교' 개통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올해부터 6호선 증산역 부근 불광천을 도보나 자전거로 건너다니기가 한층 수월해졌다.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새해 첫날 증산역 인근 불광천에 보행교를 개통했다고 4일 밝혔다.

구는 서울시 예산 5억 원을 지원 받아 지난해 7월부터 12월 말까지 공사를 진행했다.

이 보행교 설치 이전에는 폭 30m에 이르는 이곳 양편 산책로를 오가기 위해 징검다리를 이용해야 했는데 적은 비에도 자주 침수가 됐다.
이럴 경우 상류인 ‘증산제2교’나 하류인 ‘해담는다리’ 쪽으로 200m 이상 돌아가야 했는데 중간에 계단도 거치게 돼 특히 보행약자와 자전거 이용자들의 불편이 컸다.

이번 보행교 완공으로 그러한 불편이 사라짐은 물론 평소 서대문구 북가좌2동에서 불광천을 건어 증산역을 이용하는 주민들의 편의도 높아질 전망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불광천 변이 휴식과 여가 공간으로 시민들의 더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접근 편의성 향상은 물론 각종 시설물 유지 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대문구 안전치수과(330-1743)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