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주열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커진다, 대비해야"

최종수정 2019.01.03 14:00 기사입력 2019.01.03 14:00

댓글쓰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제공 : 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제공 : 한국은행)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올해 글로벌 경기둔화 움직임이 뚜렷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전망했다.

이 총재는 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에서 "지난해는 미?중 무역분쟁과 미 연준의 금리인상, 신흥국 금융불안 등으로 대외여건의 불확실성이 매우 높았던 한 해였다"고 평가했다.

그는 "국내에서도 체감경기의 위축과 고용 부진, 가계부채 누증 등 어려움이 적지 않았다"며 "밖에서는 지난해 겪었던 대외여건의 어려움이 금년에도 이어지면서 글로벌 경기둔화 움직임이 뚜렷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안으로는 기업 투자활동이 위축되면서 우리 경제의 성장잠재력이 약화되고 있다"며 "그러는 사이 거세게 일고 있는 4차 산업혁명의 파고는 가뜩이나 더딘 우리의 신성장동력 창출 노력을 더욱 재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우리 경제가 이런 어려움을 극복하고 앞으로 나가기 위해서는 우리 금융인들이 해야 할 역할이 결코 적지 않다고 당부했다.

그는 "생산적인 부문에 자원이 효율적으로 배분되도록 하고, 기업의 투자활력이 저하되지 않도록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특히 미래 경제를 선도할 첨단기술산업의 육성을 적극 뒷받침해 나가는 데 소홀함이 없어야 하겠다"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리스크 관리에 각별히 힘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총재는 "우리 내부의 취약한 고리는 외부 여건이 안 좋아질 때 드러나 상황을 더 어렵게 할 수 있다"며 "우리 금융시스템의 취약부문을 재점검하고 건전성과 복원력을 제고하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인공지능 확산과 부문간 융?복합에 따른 금융산업 환경의 급변에 적극 대비해야 할 것"이라며 "지난 11월 미래학자들이 전망한 2019년 세계미래보고서는 금융업에 닥칠 대표적인 변화로 은행과 기술기업 간 경계의 붕괴를 들고 있으며 보다 혁신적이고 개방적인 금융생태계를 예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