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가 반토막난 블리자드…“최고재무책임자 해고”

최종수정 2019.01.02 09:12 기사입력 2019.01.01 11:55

댓글쓰기

외신 “노이만 CFO 넷플릭스 간다”

주가 반토막난 블리자드…“최고재무책임자 해고”

[아시아경제 조한울 기자] 액티비전블리자드(이하 블리자드)가 최고재무책임자(CFO)인 스펜서 노이만을 해고하려고 준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블리자드는 지난해 10월 최고점 대비 현재 45%가량 주가가 떨어진 상태다. 10월은 창업자인 마이크 모하임 전 대표가 사임한 시기이기도 하다.

블룸버그 통신, CNBC 등 외신은 블리자드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 제출한 서류를 인용해 “지난해 디즈니에서 합류한 스펜서 노이만 CFO가 해고될 것”이라고 지난 달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리자드는 해고 이유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보고서에 “회사의 재무 보고 등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현재 노이만 CFO는 유급 휴가를 낸 상태다. 노이만 CFO에게는 해고가 부당하다고 소명할 기회가 주어지지만, 데니스 더킨 현 최고기업책임자(CCO)가 1일부로 CFO 역할을 겸직하게 된다. 더킨 CCO는 노이만 CFO 해고 절차가 완료되면 회사의 CFO로 선임될 예정이다. 더킨 CCO는 노이만 CFO가 블리자드에 합류하기 전까지 블리자드의 CFO를 맡고 있었다.

현재 블리자드는 마이크 모하임 전 대표 사임 이후 끝없는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데이비드 브레빅 전 디아블로2 총괄디렉터는 “모회사 액티비전이 마이크 모하임 전 대표 등 경영진을 내쫓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회사는 지난해 11월 열린 연례 행사 블리즈컨에서 디아블로의 후속작을 중국 게임사 넷이즈와 함께 모바일 버전으로 개발하겠다고 발표해 행사장에서 팬들로부터 야유를 받았다. 지난 달에는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의 e스포츠대회를 갑자기 폐지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한편 외신은 노이만 CFO가 넷플릭스 CFO 자리로 옮길 것이라는 보도를 하기도 했다.
조한울 기자 hanul002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