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5년만에 원유값 인상 "우유값 폭탄 온다"…빵·아이스크림도 연쇄 파동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낙농진흥회 29일 원유가격 결정…인상 무게
우유 가격은 물론 빵·과자·아이스크림 연쇄 물가 ↑

한 대형마트의 우유 코너.

한 대형마트의 우유 코너.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국내 원유(原乳)가격이 인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원유가격이 오르면 우유는 물론 치즈, 빵, 과자, 아이스크림, 커피 등 우유를 원료로 하는 식품 가격도 연쇄 인상돼 소비자들의 부담이 가중된다. 원유 값이 인상될 경우 2013년 8월 이후 약 5년 만이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낙농진흥회는 이달 29일 원유가격조정협상위원회 회의를 열고 최종 원유값을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위원회는 지난 7일과 14일과 27일 등 대표위원간 협상을 진행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원유가격 인상을 주장하는 낙농육우협회와 우유 소비감소를 근거로 동결을 요구하는 유가공협회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어서다.

하지만 결국 인상 폭의 문제일 뿐 원유 가격이 오를 가능성이 높다는 게 업계 견해다. 우선 원유 생산비가 올랐다. 최근 통계청은 '2017년 축산물 생산비조사'를 발표하면서 농가의 우유 ℓ당 생산비가 7원 올랐다고 밝혔다. 2013년 원유가격연동제가 도입되면서 원유 기본가격은 생산비에서 ±10% 범위에서 올리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2016년 생산비가 3원 하락한 것을 감안하면 원유 수매가격은 2016년 결정된 ℓ당 922원에서 4~5원 정도 올라야 한다. 이렇게 되면 우유 가격은 1ℓ당 50원 안팎으로 인상될 가능성이 크다.
5년만에 원유값 인상 "우유값 폭탄 온다"…빵·아이스크림도 연쇄 파동 원본보기 아이콘


물가도 전반적으로 오름세다. 낙농육우협회는 "4년간 원유 가격이 오르지 못한 상황에서 사료값부터 물가가 전부 올랐다"며 "2년 연속 동결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유가공업계는 우유 소비 감소를 내세우고 있다. 한국유가공협회는 "저출산 등으로 흰 우유 소비가 급격히 줄어들면서 원유 가격을 인상할 경우 경영 부담을 감내할 수 없다"며 "우유 및 국산 유제품 소비를 늘리려면 가격을 낮춰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각에선 원유가격연동제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과거 원유 값 인상을 두고 두 이해관계자는 분쟁을 거듭했고, 그 피해가 우유 파동으로 소비자들에게 고스란히 돌아갔다. 이를 정리하기 위해 정부가 만든 것이 원유가격연동제다. 가공업계와 낙농업계는 전년도 원유 가격에 생산비와 물가를 반영해 8월부터 이듬해 7월까지의 원유가격을 정한다.

업계 관계자는 "유가공업체와 낙농업계는 생사를 위해 대립각을 세우는 것이지만, 우유 소비가 이뤄져야 생존할 수 있는 공동 운명체라는 점을 잊어서는 안된다"며 "우유 소비 감소 트렌드에 맞는 제도 보완이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럭셔리월드]신라호텔도 '참전'…'5월 신부' 겨냥 200만원대 프러포즈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국내이슈

  •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