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롯데家 장남' 신동주, "분할합병案에서 롯데쇼핑 제외시켜라" 주장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롯데쇼핑 사업위험 제대로 반영 안 돼"
매수청구권 행사가격도 상향조정해야

'롯데家 장남' 신동주, "분할합병案에서 롯데쇼핑 제외시켜라" 주장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장남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SDJ코퍼레이션 회장)이 롯데의 지주사 전환을 위한 계열사 분할합병안에 반기를 들었다. 분할합병안에 사업위험이 높은 롯데쇼핑을 제외시키고, 매수청구권 행사가격도 상향조정해야한다는 주장이다.

18일 신동주 전 부회장은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두우를 통해 전날 롯데지주 , 롯데칠성 음료 및 롯데푸드 3개 회사의 임시주주총회(8월29)를 대상으로 주주제안을 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4월26일 롯데 측이 공시한 각 사의 이사회 결의(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 롯데쇼핑 등 4개 회사의 분할합병 방안)에 대한 수정제안으로 분할합병대상인 4개 회사 중 롯데쇼핑을 제외시키고, 나머지 3개사만의 분할합병으로 지주회사를 신설하라는 게 골자다.
신 전 부회장 측은 "롯데쇼핑의 사업위험이 제대로 평가돼 반영되지 않았다"면서 "비정상적으로 심각한 위험에 처해 있어 사업전망이 불투명한 회사와 안정적으로 사업을 영위하는 회사가 합병할 경우 주주 피해가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롯데쇼핑의 중국사업이 심각한 위험을 내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까지 공시된 롯데쇼핑 중국사업의 누적손실만 2조6000억원"이라면서 "향후 이러한 손실은 계속 증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정부와의 마찰로 발생할 위험도 분할합병비율 산정에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면서 롯데쇼핑을 제외한 나머지 3개사만의 분할합병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신 전 부회장은 주식매수청구권 행사가격을 상향조정 할 것을 주장했다. 분할합병을 추진한 결과 불이익을 예상해 할 수 없이 주주로서의 권한을 포기하고 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하는 주주들에게는 그에 대한 합당한 보상을 해 줘야 한다는 설명이다. 행사 가격으로는 지난 4월26일 제과·음료·푸드 3개사의 종가 대비 14일까지의 코스피 상승률(9.4%) 만큼의 상향조정을 제안했다. 제과는 23만4663원, 음료는 179만878원, 푸드는 71만5476원으로 기존 롯데 측이 발표한 이사회의 행사가격과 비교하면 각각 14.9%, 18.5%, 13.0% 가량 높인 가격이다.
한편, 신 전 부회장과 동생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지난 6월 말 모친의 권유로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만남을 가져 대화를 시도했으나, 경영권 분쟁과 관련된 뚜렷한 합의점은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PICK

  •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