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모비톡 "'갤럭시노트7 리퍼폰' 출시 전까지는 중고폰 시장 안정세 전망"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갤럭시S8', '갤럭시S7', '갤럭시노트5', '갤럭시S6엣지 플러스', '아이폰7', 'G6', 'V20' 등 다양한 휴대폰 정보가 가득한 스마트폰 공동구매및 중고거래어플 '모비톡'이5월 3주차 중고폰 인기순위표를 공개했다.

사진=헝그리앱

사진=헝그리앱

AD
원본보기 아이콘

본 순위표는 5월 12일부터 5월 18일까지 약 1주간 ‘모비톡’ 내 ‘중고장터’에서 진행된 유저 간의 거래량을 기초로 작성되었다. 이번 주는 지난주와 비교해 순위에 큰 변동은 없고, 가격과 거래량 측면에서 ‘갤럭시S8’로 요동쳤던 시장이 안정화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번 주 순위에서 가장 눈에 띄는 기종은 ‘아이폰6S’다.지난 두 달동안 갤럭시 시리즈의 초강세에 밀려 순위권 밖, 혹은 하위권에 머물렀던 ‘아이폰6S’가 지난주 대비 네 계단이나 상승하며 5위를 차지했다. 거래량의 증가로 가격이 소폭 하락하여 전 기종인 ‘아이폰6플러스’와 가격차이가 많이 나지 않았던 것과 시장 안정화에 따라 반짝 주목받았던 안드로이드 기기들의 거래 감소에 따른 반사이익이 순위 상승의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LG전자의 ‘V20’도 오랜만에 순위권에 모습을 보였다. 2016년 하반기 대표 플래그십 모델로 출시되어 2017년 메인 타이틀인 ‘G6’에 밀려 신제품에서는 상대적으로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가격적인 메리트와 뒤쳐지지 않는 사양,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음질이 호평을 받으며 스마트폰 중고 시장의 신흥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모비톡’ 관계자는 “’갤럭시S8’ 폭풍이 수그러들고 시장이 안정화되자 젊은 층이 선호하는 기종들이 다시강세를 보이고 있다”며, “’갤럭시노트FE(갤럭시노트7 리퍼폰)’의 출시 전까지는 한동안 현재 순위에서 큰 변동이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모비톡'은 개인과 개인 사이에 중고폰 거래를 돕는 '중고장터' 서비스를 제공, 원활한 매매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징검다리 역할을 하고 있다. 자신이 원하는 타입의 휴대폰을 쉽게 찾을 수 있는 ‘검색 시스템’과 당일 중고거래 평균가를 알 수 있는 ‘오늘의 시세’를 비롯해 사기 피해를 예방하는 ‘안전 거래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거래 시작 후 평균 2일 이내에 상품 수령 및 판매 대금 지불이 완료되어 신속한 매매가 가능한 것이 대표적인 강점이다.

아울러 이용자들이 수수료 걱정 없이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도록 수수료 전면 무료화를 선언, 대행 및 안전 거래 수수료 등 거래로 인해 발생되는 비용을 '모비톡'이 부담하는 방향으로 서비스하고 있다. '모비톡' 어플은 구글플레이 스토어와 원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으며, 아이폰 사용자들은 ‘모비톡’ 홈페이지(mobitalk.co.kr)를 통해 이용 가능하다.





디지털뉴스본부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美대학 ‘친팔 시위’ 격화…네타냐후 “반유대주의 폭동”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제네시스, 中서 '고성능 G80 EV 콘셉트카' 세계 최초 공개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하이브에 반기 든 '뉴진스의 엄마' 민희진 [뉴스속 용어]뉴스페이스 신호탄, '초소형 군집위성'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