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네이버에서도 구글처럼 사진으로 검색할 수 있다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김광현 네이버 검색 리더 "상반기 이미지 인식 서비스 베타 테스트"

김광현 네이버 검색 리더(사진=네이버 제공)

김광현 네이버 검색 리더(사진=네이버 제공)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네이버가 올해 상반기 '이미지 인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구글이 이미 시행 중인 이미지 인식 서비스는 글자가 아닌 이미지가 검색의 도구가 되는 서비스다. 네이버는 이미지 인식 서비스를 쇼핑 등 다양한 서비스와 연계할 계획이다.

김광현 네이버 검색 리더는 7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네이버XAI 콜로키움'에서 "현재 쇼핑에 국한된 이미지 인식 서비스를 상반기 내 범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 인식 서비스가 어떤 형태로 시행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김 리더는 "인식기술이라는 게 아직 모든 사물을 인식할 만큼 완벽하지 않다"며 "네이버 이미지 인식 서비스는 베타 형식으로 우선 테스트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김 리더는 인공지능(AI) 검색 서비스의 핵심 화두로 이미지 외에도 자연어, 자동추천을 꼽았다.

자연어 검색은 AI가 사람의 의도를 이해해 필요한 정보를 찾아주는 서비스다. 검색창에 질문을 입력하면 관련 문서 대신 답변이 나오는 기능이 대표적이다.
김 리더는 "사용자가 기계와 음성으로 얘기하며 정보를 찾는 대화형 검색 엔진 '네이버i' 등의 R&D에 힘을 쏟고 있다"고 말했다.

자동추천 검색은 사용자가 검색을 하기 전 포털이 미리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골라 보여주는 서비스다. 김 리더는 "사용자는 최소한의 검색으로 최대한의 만족도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개인 관심사에 맞게 기사 등 콘텐츠를 추천하는 '에어스'(AiRS), 실제 장소에 대한 사람의 의도와 감성을 파악하는 AI '코나'(ConA) 등을 핵심 상품으로 키우고 있다.

에어스는 현재 네이버 모바일 메인 화면의 뉴스 영역과 네이버 스포츠 주제판 등에서 시범 서비스 중이다.

코나도 '일본 여행' '자유여행 추천' 등 키워드를 네이버 모바일의 검색창에 치면 자동으로 최적 여행 경로를 알려주는 데 쓰이고 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국내이슈

  •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해외이슈

  •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 용어]정부가 빌려쓰는 마통 ‘대정부 일시대출금’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