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孫 "반드시 정권교체 해야…개헌으로 국민주권시대 열자"

최종수정 2017.01.01 04:02 기사입력 2016.12.31 15:16

댓글쓰기

"패권세력 물리치고 개혁세력이 한국정치 주도해야"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캠프 선거대책위원장과 손학규 동아시아미래재단 상임고문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손학규 상임고문 페이스북)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캠프 선거대책위원장과 손학규 동아시아미래재단 상임고문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손학규 상임고문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손학규 동아시아미래재단 상임고문은 31일 신년사를 통해 "다가오는 대선에서 반드시 정권을 교체해야 한다"며 "헌법을 고쳐 제왕적 대통령제를 없애고 참된 국민주권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손 고문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정유년 끝자락에는 국태민안(國泰民安), 나라는 태평하고 국민의 평안했노라고 말 할 수 있기를 소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고문은 우선 "지난해 어리석고 무능한 지도자로 인해 나라가 무너질 위기에 처했지만, 국민은 좌절하지 않고 평화적 촛불혁명을 일으켰다"며 "세계사에서도 유례를 찾기 힘든 위대한 시민혁명"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손 고문은 정권교체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면서 "민주주의를 후퇴시키고 국민에게 고통을 안겨준 수구세력이 다시 나라를 책임지는 일은 결코 있어서 안 되고 있을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손 고문은 특히 "헌법을 고쳐 제왕적 대통령제를 없애고 참된 국민주권시대를 열어야 한다"며 "정치권의 패권세력을 물리치고 개혁세력이 한국정치를 주도하게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는 "우리 정치를 짓눌러 온 제왕적 대통령제는 반드시 폐기돼야 한다", "친박-친문을 제외한 대통합을 주도하겠다"고 밝힌 김동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의 신년사와도 유사한 맥락이다.
또 손 고문은 "어둠 속에서 새벽을 알리는 붉은 닭처럼 새해에는 밝고 희망찬 일들이 가득해 날로 새로워지기를 빈다"며 "정유년 끝자락에는 나라는 태평하고 국민은 평안했노라라고 말할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손 고문은 자신의 소셜네크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날 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대선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이던 폴 매너포트와 회동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미간 상호 관심사와 한반도-동북아 문제와 관련해 많은 얘기를 나눴다"며 "매너포트는 최근 한국 정국상황 때문인지 한국의 정치상황에 관심이 꽤나 많아 보였다"고 전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