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S수퍼마켓, '가마솥 직화 방식' 친환경 한우곰탕 출시

최종수정 2016.12.30 09:09 기사입력 2016.12.30 09:09

댓글쓰기

사골 활용도 높이고 곰탕 제조 중소기업 판로 확대

GS수퍼마켓 친하누 철마한우고기곰탕

GS수퍼마켓 친하누 철마한우고기곰탕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GS리테일 이 운영하는 GS수퍼마켓이 전국 점포를 통해 '친하누친환경철마고기곰탕'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친환경한우곰탕은 GS리테일의 친환경 지정목장에서 공수한 친환경 한우의 사골로 고아내 건강하면서도 깊고 진한 맛이 특징이다.

일반 가공곰탕은 사골을 쪄내는 방식으로 국물을 추출하는 반면, GS수퍼마켓이 판매하는 친환경곰탕은 가마솥에서 끓이는 방식을 통해 잡냄새 없는 사골 곰탕의 깊은 맛을 끌어냈다. 가격은 1봉지 5980원(800g)이다.

GS수퍼마켓은 친환경 지정목장에서 발생하는 사골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부산 기장에 있는 곰탕 전문 중소기업과 손잡고 이번 상품을 개발하게 됐다. 한우 해체 후 남는 사골을 보다 가치 있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해 중소 가공 공장의 소득을 증대시키고, 기술력 있는 곰탕 제조 중소기업의 판로를 확대했다는 평가다.

GS리테일은 지난 2010년부터 안정적인 친환경 축산물의 공급 기반 조성을 위해 단일 목장 중 국내 최대 규모의 'GS리테일 한우 지정목장'을 조성했다. 5년간 송아지와 사료구매 자금 100억원을 목장에 지원, 대량 생산 기반을 마련하고 선진화된 사육 시스템을 전국 40여개 위탁목장에 지원해 전국 친환경 축산물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아울러 유통사 최초로 엄격한 품질 및 안전 위생시설을 갖춘 HACCP인증 목장, 도축장, 가공장까지 일원화 해 구매단계를 획기적으로 축소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이 같은 노력에 따라 GS리테일은 국내 친환경 한우의 25% 이상을 생산하는 성과를 낸 데 이어 구매 단계의 획기적 축소와 선진화된 사육 시스템을 통해 원가 절감에 성공, 일반 친환경 한우 대비 70% 가격으로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밖에 사료개발과 동물이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가장 편안하고 깨끗한 목장 환경을 조성하는 등 한우와 돈육의 품질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통해 한우 1등급 이상 등급 판정율을 98%로 끌어 올렸다. 콜레스테롤 역시 기존 대비 17% 감소시키는 등 질적인 성장도 이뤄냈다는 평가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