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년사]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새로운 도전 직면…경제 기본원칙 다시 세워야"

최종수정 2016.12.29 11:00 기사입력 2016.12.29 11:00

댓글쓰기

시장경제·공정경제·역동사회·안심사회
"기본원칙 확립하는데 힘쓰는 한 해 돼야"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본립도생'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경제사회의 기본원칙을 확립하고 경제주체들이 각자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면 어떤 도전도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박용만 대한·서울상공회의소 회장은 29일 "새해엔 한국경제의 기초가 탄탄해지는 원년이 되길 소망한다"며 '2017년 신년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박 회장은 올해를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한 해"라고 평가했다. 그는 "수출과 내수가 부진하면서 경제는 2년 연속 2%대의 낮은 성장에 머물렀다"며 "최근에는 기업들이 또다시 논란의 중심에 서는 일이 생겨 국민들께 우려를 안겨드렸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새해에는 세계경제의 회복세를 지렛대 삼아 우리 경제를 다시 일으키고 대외 정책환경 변화에 따른 불확실성을 잘 극복해야 한다"며 "대내적으로도 소비심리와 투자심리를 되살려 경제활력을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무엇보다 경제의 기본원칙을 바로 세워야한다고 강조했다. 서로 입장이 다를 수 있는 여러 경제주체들을 한데 묶어 공동번영을 이끄는 경제 운영의 원칙과 시스템을 잘 확립해야 한다는 것.

박 회장은 "자율과 창의가 잘 발휘될 수 있는 시장경제, 경제적 약자가 불이익 없이 경쟁할 수 있는 공정경제, 가진 것 없어도 성공사다리에 오를 수 있는 역동사회, 사회안전망이 뒷받침해주는 안심사회를 만드는데 필요한 원칙과 시스템을 함께 고민하고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인구·기술·복지·교육 등 여러 분야에서 미래 번영을 위해 지금 무엇을 할지 고민하고 당장 실행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회장은 "장차 우리 경제의 큰 흐름을 좌우하게 될 어젠다들이 단기적인 이슈나 정치일정으로 멈춰서서는 안 된다"며 "경제계도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혁신을 통해 산업의 근원적 경쟁력을 강화하고 더 많은 소득기회와 일자리를 창출하는 한편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등 공정한 경제질서를 확립하고 소외된 이웃을 위한 사회공헌 확대에도 앞장서겠다"며 "올해는 정부와 기업, 온 국민이 하나로 힘을 모아 변화를 이뤄내고 새로운 미래의 초석을 다지는 팀플레이가 또 한번 발휘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