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근기 곡성군수,전남기초단체장 중 유일 "올해의 지방자치 CEO 선정"

최종수정 2016.12.25 11:46 기사입력 2016.12.25 11:46

댓글쓰기

한국공공자치연구원(이사장 박우서)이 주관하는 '2016올해의 지방자치 CEO’에 유근기 곡성군수(오른쪽)가 전남 기초단체장 중 유일하게 선정되는 영예를 안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한국공공자치연구원(이사장 박우서)이 주관하는 '2016올해의 지방자치 CEO’에 유근기 곡성군수(오른쪽)가 전남 기초단체장 중 유일하게 선정되는 영예를 안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곡성군 경쟁력 제고와 군민 복지증진 기여한 부문 높은 평가"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한국공공자치연구원(이사장 박우서)이 주관하는 '2016올해의 지방자치 CEO’에 유근기 곡성군수가 전남 기초단체장 중 유일하게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올해의 지방자치 CEO’는 자치경영에 탁월한 업적과 지방자치 선진화 및 지역발전에 모범이 되는 차별화된 성과를 올린 전국의 광역?기초 자치단체장을 대상으로 선정하는 상이다.

수상자는 제13기 지역정책연구포럼 회원 202명과 전국 자치단체 공무원 1,191명 등 총 1,422명의 온라인투표를 통해 광역 시·도지사 1명과 시장·군수·구청장 각 1명씩 총 4명이 선정됐다.

유근기 군수는 곡성군 사상 최초 2개의 공기업 유치, 효도택시 및 천원버스 운행을 통한 군민 교통편의 증진, 귀농·귀촌 유치를 통한 인구증가 및 지역 활성화, 섬진강침실습지 국가습지보호구역 지정, 전국 최초 농업인재활센터 개소, 대황강출렁다리 개통 등을 통해 자연속의 가족마을 곡성군의 경쟁력 제고와 군민 복지증진에 기여한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올봄 개봉한 영화 ‘곡성(哭聲)’의 흥행과 함께 곡성군의 대외적인 인지도를 획기적으로 높인 점이 크게 부각됐다.

샤머니즘·오컬트·좀비 등 괴기스러운 내용을 담은 영화 ‘곡성’의 개봉으로 지역이미지 실추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유근기 군수는 긍정의 역발상이 담긴 ‘곡성(哭聲)과 다른 곡성(谷城)이야기‘를 광주·전남 일간지에 기고했고, 이 기고문이 SNS와 신문·방송 등 각종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면서 오히려 곡성을 전국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다.
한국공공자치연구원(이사장 박우서)이 주관하는 '2016올해의 지방자치 CEO’에 유근기 곡성군수가 전남 기초단체장 중 유일하게 선정되는 영예를 안고 이낙연 전남도지사등 향우들과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한국공공자치연구원(이사장 박우서)이 주관하는 '2016올해의 지방자치 CEO’에 유근기 곡성군수가 전남 기초단체장 중 유일하게 선정되는 영예를 안고 이낙연 전남도지사등 향우들과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지난 22일 재경곡성향우회원과 관계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공군회관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유 군수는 “취임 초부터 강조한 약팽소선(若烹小鮮)의 ‘억지로 강요하지 않는 무위(無爲)의 리더십’의 결과이며, 개인의 영광이 아닌 3만 여 곡성군민과 경향 각지의 향우, 그리고 600여 공직자들이 모두 함께 열심히 해준 덕분이다”며 “앞으로 군민 모두가 행복한 ‘함께해요, 희망곡성’을 만드는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또한 유 군수는 지난 7월에는 한국소비자포럼 및 한국소비자브랜드위원회에서 주관하는 ‘올해의 브랜드대상 정치인 부문 특별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9월에는 전북 임실에서 열린 제54회 소충·사선문화제에서 ‘소충·사선문화상 모범공직자 부문 대상’을 받기도 했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서는 시·도지사 부문에 이낙연 전라남도지사, 시장 부문에 이필운 경기 안양시장, 구청장 부문에는 임우진 광주광역시 서구청장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