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위 속 55만 촛불…"크리스마스 이브는 가족+촛불과 함께"

최종수정 2016.12.24 19:46 기사입력 2016.12.24 18:47

댓글쓰기

24일 저녁 9차 촛불집회 열려

추위 속 55만 촛불…"크리스마스 이브는 가족+촛불과 함께"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금보령 기자, 기하영 기자]24일 오후 크리스마스 이브에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즉각 퇴진과 조기 탄핵을 요구하는 55만명의 시민들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 모여 9차 촛불집회를 열었다.

24일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30분 현재 광화문 광장 일대에는 연인원 55만명의 시민들이 모여 촛불을 켰다. 이날 집회의 주제는 ‘끝까지 간다! 박근혜 즉각 퇴진·조기 탄핵·적폐청산 9차 범국민행동의 날’로 잡혔다.

영하의 추위와 크리스마스 이브에도 불구하고 광화문 광장이 가득 채워졌고, 동아일보사 앞까지 시민들 운집했다.

퇴진행동 측은 "촛불이 9주째 지속되고 탄핵 이후 3주째 진행됐지만 가족 단위 참가자들 더 많이 눈에 띄었다"라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오후6시40분께부터 본집회를 마치고 청운·효자동주민자치센터 청와대 100m 앞 지점, 삼청동 국무총리공관 앞, 헌법재판소 앞 등 세갈래 방향으로 행진을 시작했다.
추위 속 55만 촛불…"크리스마스 이브는 가족+촛불과 함께"


헌재 앞에서는 탄핵을 촉구하는 리본 달기와 뿅망치 퍼포먼스가 열린다. 퇴진행동 측은 청와대와 100m 정도 떨어진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 집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수갑을 선물하는 이벤트도 할 계획이다. 삼청동 황교안 총리 공관 쪽도 '황교안 퇴장 레드카드' 퍼포먼스를 한다.

오후 5시부터 열린 본집회에서는 박 대통령 즉시 퇴진, 적폐 청산 등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이재화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퇴진행동 특위 부위원장은 "국정농단 주범 박근혜를 국민의 힘으로 즉각 퇴진시켜야 한다”며 “박근혜 적폐를 청산하지 않으면 도로 박근혜 세상이 될 수 있다고 역사가 말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아무런 잘못이 없다고 버티고 있는 박근혜, 청문회에서 뻔뻔스럽게 오리발만 내밀던 김기춘과 우병우를 구속시켜야 한다”며 “대통령 코스프레 하면서 박근혜표 나쁜 정책을 추진하려고 하는 황교안과 그 부역장관들을 모두 사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변호사는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에게도 “탄핵심판은 오래 걸릴 이유가 없다. 재판 지연은 또 다른 부역”이라며 “조기탄핵은 국민의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김애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사무처장은 박근혜 정부의 적폐 해소에 대한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저임금과 고용불안의 상징인 비정규직이 1000만명인 대한민국에서 온 국민의 소망은 넉넉한 임금과 평생일자리가 보장되는 좋은 일자리를 갖는 것”이라며 “성과퇴출제는 좋은 일자리 많이 만들어야 할 국가와 대통령이 재벌에게 삥 뜯고 그 대가로 국민을 쉽게 해고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실검 1위 올리기 미션도 이어졌다. 오늘의 시제어는 ‘조기탄핵’, ‘헌재는 답하라’였다. 이날 6시 20분께 ‘조기 탄핵’이 실제 실시간 검색어로 오르기도 했다.
추위 속 55만 촛불…"크리스마스 이브는 가족+촛불과 함께"

자유발언에 나선 시민 한은희(33)씨는 “8살 된 첫째 딸의 꿈이 바로 대통령”이라며 “첫째 딸은 저기 계신 분이 뉴스에 나올 때마다 속상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데렐라 읽으며 그분이 수요일마다 깊은 마법에 빠져 누군가 놓치고 간 바늘을 찾고, 올림머리 하기 위해 긴 머리카락 타고 비밀스럽게 성 올라간 게 아닌지 이런 생각 했다”며 “프린세스 시리즈가 아니라 대통령 위인전을 딸에게 읽히고 싶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또 한씨는 “광화문에 나온 교복 입은 청소년들 보며 미안했다”며 “51.8%가 원하지 않았는데 미성년자란 이유로 그분의 제도로 피해를 가장 많이 받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른들을 대신해 다음 세상을 살아갈 아이에게 전하고 싶다”며 “죄송합니다. 그리고 진심으로 미안합니다”라고 말했다.

오후 6시에는 소등행사도 이어졌다. 시민들은 황교안 국무총리가 업무하는 정부청사 건물을 향해 “황교안도 공범이다, 황교안도 물러나라”라고 외쳤다. 시민들은 불을 끄지 않은 건물을 향해 “불꺼라”라고 외치기도 했다. 정부청사 건물 옥상에는 “박근혜 구속, 조기 탄핵”라고 적힌 레이저 빔도 나타났다.

이날 남자친구와 함께 집회에 참여한 이모(여·32)씨는 “어떤 이벤트보다는 광화문 광장에 오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며 “크리스마스 이브지만 다른 선택은 생각하지 않았기에 행진까지 하고 돌아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본 집회에 앞서 광화문 일대 곳곳에서는 사전행사가 진행됐다.

‘박근혜정권퇴진 청년행동’의 회원들은 이날 오후 4시부터 크리스마스이브 집회를 기념한 청년산타대작전을 준비했다. 이들은 집회에 참여한 아이들에게 선물을 나눠주고, 6시 이후에는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해 대형 수갑이 들어 있는 선물 상자를 박 대통령에서 선물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개그맨 김제동씨가 오후1시30분부터 토크콘서트 '만민공동회'를 진행했다. 이어 같은 장소에서 가수 마야, 이한철, 에브리싱글데이가 출연하는 박근혜즉각퇴진 콘서트 '물러나 쇼(Show)'가 열렸다.
이외에도 광화문 광장에는 ‘헌법재판관에게 국민엽서 보내기’, ‘박근혜 퇴진! 거리 굿’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됐다.

한편 이날도 보수단체들의 맞불집회가 열렸다.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은 이날 오후 4시 서울시청 앞 대한문에서 3만여명(경찰 추산)이 모인 가운데 박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를 열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