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리스마스 이브를 '탄핵' 촛불과 함께"…9차 촛불집회 시작

최종수정 2016.12.24 14:44 기사입력 2016.12.24 14:44

댓글쓰기

촛불집회

촛불집회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서울 도심에서 9차 촛불집회가 열린다.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크리스마스 이브를 즐기려는 젊은 인파들이 촛불집회에도 대거 몰릴 것으로 보여 흥겨운 분위기 속에서 한바탕 축제가 진행될 전망이다. 보수 세력들도 맞불 집회를 열 예정이어서 크리스마스 이브의 서울 도심이 뜨겁게 달아 오르고 있다.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박근혜 정권 즉각퇴진ㆍ조기탄핵ㆍ적폐청산 행동의날' 9차 촛불집회를 연다.

퇴진행동은 이날이 24일 크리스마스 이브인 만큼 대규모 집회와 행진에 축성탄, 축퇴진, 축탄핵을 같이 할 수 있는 의미 있는 날로, 가족, 친구, 산악회, 직장동료와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현재 오후 1시30분 광화문광장 북단 무대에서 방송인 김제동씨의 토크콘서트 '만민공동회'가 진행 중이다. 이어 같은 장소에서 가수 마야, 이한철, 에브리싱글데이가 출연하는 박근혜즉각퇴진 콘서트 '물러나 쇼(Show)'가 열린다. 본집회는 오후 5시부터 1시간 동안 광화문광장 무대에서 진행된다.

이후 행진은 청와대, 총리공관, 헌법재판소 등 세 갈래로 진행된다. 특히 헌재 앞에서는 탄핵을 촉구하는 리본 달기와 뿅망치 퍼포먼스가 열린다. 퇴진행동 측은 청와대와 100m 정도 떨어진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 집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수갑을 선물하는 이벤트도 할 계획이다. 삼청동 황교안 총리 공관 쪽도 '황교안 퇴장 레드카드' 퍼포먼스를 한다.
오늘 집회에는 산타 복장을 한 1000명 정도의 '청년산타'들이 함께 해 분위기를 돋울 예정이다. '박근혜정권퇴진 청년행동'이 준비한 '청년산타 대작전' 이벤트다. 오후3시30분부터 시민들에게 선물을 나눠준다. 이들은 행진도 끝까지 함께하며 성탄절 분위기를 한껏 고취시킬 전망이다.

한편 이날도 보수단체들이 맞불 집회를 연다.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는 이날 오후 4시 서울시청 앞 대한문에서 박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를 할 계획이다.

촛불집회 주최 측은 이들과의 접점을 줄여 충돌을 피하기 위해 집회 20건과 행진 13건 등 지난주보다 늘어난 총 33곳에 신고를 내놓은 상태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