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합 분비물로 혈액 속에서도 잘 붙는 뼈 접합체 개발

최종수정 2016.12.25 11:00 기사입력 2016.12.25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해양수산부는 홍합이 바위에 몸을 붙일 때 분비하는 접착단백질과 갯지렁이가 모래집을 만드는 원리를 결합해 조각난 뼈의 접합·재생을 돕는 내수성 뼈 접합제를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해수부가 지원하는 해양바이오산업신소재연구단 차형준 포항공대 교수와 전상호 고려대 교수가 공동으로 얻어낸 성과이다.

연구진은 바다 갯지렁이가 자기 몸에서 나온 접착단백질을 이용해 견고한 모래집을 만드는 모습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홍합 접착단백질을 내수성 뼈 접합제로 개발했다.

홍합의 접착단백질은 현재까지 알려진 어떠한 화학 접착제보다도 접착력이 높으며, 물속에서도 접착이 잘 이루어져 활용 가능성이 높은 소재다.

뼈 접합제는 실험 결과 기존 뼈 접합제에 비해 혈액 속에서 응집된 상태를 유지하는 내수성과 지속력이 강하게 나타났다. 뼈 입자의 안정적 이식을 도와 약 3배가량 높은 뼈 재생능력이 확인됐다.
또 외부 충격이 가해지는 경우에도 새로 개발된 접합제가 최대 3배 높은 접착강도를 보여 기존 제품보다 월등한 효능을 보였다.

뼈 이식재 접합 뿐만 아니라 분쇄 골절과 같이 뼈 조각이 파편화돼 고정수술이 어려운 경우에도 효과적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내수성과 접착력이 높아 다량의 출혈이 발생하는 부위나 강한 하중을 견뎌야 하는 머리뼈, 턱뼈 등의 부위에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홍합단백질 기반 뼈 접합제 기술 상용화에 성공할 경우 해외 시장 진출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연구 성과는 의료용품 분야의 권위 있는 학술지인 '어드밴스드 헬스케어 머터리널즈(Advanced Healthcare Materials)'에도 게재됐다.

강용석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우리 주변에 있는 해양생명자원의 고유한 특성을 자세히 관찰해 활용할 방안을 깊이 고민하는 과정에서 만들 수 있었다"며 "해양생명자원의 고유한 특질을 이용해 해양바이오산업 신소재를 발굴하고 국정과제인 해양 바이오 신산업 육성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