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한도전X빅뱅' 콜라보의 정석, 토크X댄스X연기까지 버릴 게 없다

최종수정 2016.12.19 19:30 기사입력 2016.12.18 12:06

댓글쓰기

빅뱅.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빅뱅.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무한도전'과 빅뱅과의 콜라보가 화제다.

1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10주년을 맞은 그룹 빅뱅이 출연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무한도전' 멤버들은 패션 선두주자인 빅뱅을 의식한 듯 유독 의상에 신경을 쓰며 서로를 견제했다. 이후 빅뱅이 등장하자 '무한도전' 멤버들은 지드래곤식 합장 인사를 따라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10년째 함께 할 수 있었던 비결을 묻는 질문에 탑은 "멤버들이 착하다"고 말해 야유를 받았다. 반면 대성은 "빅뱅으로서 벌어들이는 수입이 장수 비결이다. 7년째부터 월드투어를 돌았다. 앙금이 있더라도 '그래, 열심히 해야지'라고 생각하게 됐다"고 솔직하게 답해 호응을 얻었다. 승리는 "리더의 역할이 지대했다"고 지드래곤을 추켜세웠다.

이날 하이라이트는 광희와 빅뱅 간의 댄스 배틀이었다. 이날 광희는 그동안 미처 발견할 수 없었던 놀라운 춤실력을 선보여 모두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승리, 대성, 태양은 물론 지드래곤까지 차례차례 무찌르며 시선을 압도했다.
하지만 똘끼 충만한 '빙구' 탑의 등장에 광희는 뒷걸음질 치고 말았다. 탑은 특유의 동공 풀린 표정으로 광희에게 돌진했고 결국 격리조치돼 폭소를 유발했다.

이날 빅뱅은 '무한상사' 영상을 보며 지드래곤 따라잡기에 나섰다. 부끄러움에 몸서리치는 지드래곤과 달리 승리는 적극적인 태도로 연기에 임했다. 특히 승리는 한국어, 일본어, 중국어, 영어 4개 국어로 대사를 했다.

마지막으로 빅뱅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우정을 다졌다. '다시 태어나도 이 멤버로 빅뱅을 하고 싶다'는 질문에 5명 전원이 그렇다고 답해 감동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 시청률은 전국 12.9%(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