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굴포천을 살리자"…부천시민 '국가하천 지정' 10만명 서명 나서

최종수정 2016.12.16 14:04 기사입력 2016.12.16 14: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오염과 악취의 대명사가 돼버린 굴포천을 살리기 위해 부천시민들이 힘을 모은다.

'굴포천 국가하천 부천시민추진위원회'는 지방하천인 굴포천을 국가하천으로 지정해 달라는 10만명 서명운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달까지 1만7000여명의 부천시민이 서명운동에 동참했다. 추진위는 집중 홍보를 통해 10만명 서명 목표가 내년 상반기에 달성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추진위는 앞서 지난 10월 시민 1만명 서명부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한데 이어 최근 공무원들과 함께 굴포천을 찾아 오염 상황을 살펴봤다. 부천시는 내년 1월 생태하천과를 신설해 굴포천 국가하천 지정을 뒷받침하기로 했다.

굴포천은 부천시와 김포시, 인천 계양·부평구, 서울 강서구를 관류하는 총 길이 15.31㎞의 지방하천이다.
3개 광역시와 5개 기초단체에 걸쳐 있는 굴포천은 지자체 간 하천정비와 유지관리 주체가 명확하지 않아 하천 관리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또 경인아라뱃길과 만나는 지점에 설치된 귤현보가 굴포천 하류의 흐름을 막아 악취와 수질오염 등 환경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추진위는 굴포천이 하천법상 '인구 20만 이상의 도시를 관류하고 범람구역 내 인구가 1만 명이 넘어야 한다'는 조건에 모두 부합된다며 하천의 환경 개선과 체계적인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굴포천을 조속히 국가하천으로 지정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민맹호(부천시의원) 추진위 공동위원장은 "굴포천 국가하천 촉구 시민운동 전개 후 중앙정부도 긍정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며 "이러한 여세를 몰아 범시민 10만인 서명운동과 함께 관련 지자체 주민들과 연대해 굴포천이 국가하천으로 지정될 때까지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