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佛 놀라게 한 紙, 色의 향연’ 이승철 개인전

최종수정 2016.12.16 13:51 기사입력 2016.12.16 13:51

댓글쓰기

'紙, 色 그리고 자연' 전시장 전경 [사진=공아트스페이스]

'紙, 色 그리고 자연' 전시장 전경 [사진=공아트스페이스]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프랑스를 깜짝 놀라게 한 전통염색과 한지의 무한한 세계가 펼쳐진다.

서울 인사동 공아트스페이스는 오는 28일까지 이승철 작가의 ‘紙, 色 그리고 자연 전’을 연다.

동양화를 전공한 이승철 작가는 그간 전통 염색, 한지 등 잊혀져가는 우리 문화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에 천착하며 그 현대적 수용을 연구해왔다.

이번 전시는 지난 2월 프랑스 파리 리옹역 비아뒥-데자르에 위치한 ‘갤러리89’에서 한지와 보자기 전으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던 작품들을 한 데 모아 국내서 첫 공개하는 자리다.

작가는 직접 만든 한지를 천연 염색하고, 각각의 조각을 이어 붙여 보자기를 만든다. 공개된 작품은 청(靑), 적(赤), 황(黃), 백(白), 흑(黑) 등 손수 염색을 거친 후 큐브를 만들어 그것을 겹겹이 연결한 것이다.
紺紙 그리고 자연, 52x40cm, 수제한지+자연 채료, 2016(사진 왼쪽) 우리집 방위, 58x45cm, 수제한지+자연 채료, 2015[사진=공아트스페이스]

紺紙 그리고 자연, 52x40cm, 수제한지+자연 채료, 2016(사진 왼쪽) 우리집 방위, 58x45cm, 수제한지+자연 채료, 2015[사진=공아트스페이스]


치자와 울금으로 황색을, 감과 밤나무로 갈색을, 소목과 홍화로 적색을, 쪽으로 청색을 표현했다. 덕분에 관람객은 자연의 정취와 그 생명력을 오롯이 느낄 수 있다.
또한 작가는 한지의 다양성을 강조하며 매력적인 이미지를 창조한다. 한국적인 색과 선, 공간미의 아름다움을 부각시키면서도 현대적인 색면과 추상회화의 일면 역시 보여준다.

한편, 이승철 작가는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한 후 1993년부터 20년간 선화예술고등학교에서 미술교사로 재직했다. 이어 간송미술관 상임연구위원을 거쳐 현재는 동덕여자대학교 예술대학 회화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