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구, 저소득 어르신에 온수매트 등 난방용품 지원

최종수정 2016.12.16 07:09 기사입력 2016.12.16 07:09

댓글쓰기

에너지 취약계층에 10만원 내외 동절기 연료비 지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가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발 벗고 나섰다.

소외된 이웃들에게 겨울은 더 춥고 어려운 시기인 만큼 이들에게 온수매트 등 난방용품을 지원하고 전기 사용량 증가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동절기 연료비를 지원하는 것이 그 내용이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

조길형 영등포구청장

우선 생활 및 주거환경이 열악한 저소득 어르신 136명에게 겨울철 한파에 대비해 온수매트 등 난방용품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 선정을 위해 생계급여 수급 여부와 의료급여 여부를 고려한다. 사각지대에 놓인 어르신들에게도 지원이 닿을 수 있도록 현장조사를 실시한다.

동시에 가구당 10만원 내외의 연료비를 지원하는 ‘에너지 바우처’ 사업도 진행한다.
소득수준에 비해 난방비 부담이 과도한 에너지 취약계층에게 전기, 도시가스, 연탄, 등유, LPG 등 난방 에너지를 구입할 수 있는 이용권(바우처)를 지원하는 것으로 가상카드와 실물카드를 선택할 수 있다.

가상카드는 전기나 도시가스 고지서상 요금이 자동으로 차감되는 전자바우처 방식이며, 실물카드는 대상자가 직접 영업소를 찾아가 연탄, 등유, LPG 등 에너지원 구입비용을 결제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지원대상은 생계급여나 의료급여 수급자이면서 만 65세 이상 노인이나 만 6세미만 영유아, 1~6급 장애인, 임산부가 포함한 가구이며 지원금액은 가구원수를 고려해 ▲1인 가구 8만3000원 ▲2인 가구 10만4000원 ▲3인 이상 가구 11만6000원으로 차등지급하게 된다.

지원을 원하는 주민은 신청서, 신분증 사본 등을 지참해 1월까지 주민등록상 거주지 동 주민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대리인의 신청도 가능하다.

이밖에도 겨울나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 가구와 복지시설에 전달하는 ‘따뜻한 겨울나기’ 모금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하는 본 사업은 ‘우리의 어려운 이웃은 우리가 돕는다’는 취지에 따라 매년 겨울마다 시행되고 있는 민·관 협력 모금 운동으로 내년 2월14일까지 3개월간 전개한다.

15억원을 목표액으로 성금과 성품을 후원받고 있으며, 모은 성금·품은 전액 지역 내 소외된 이웃과 사회복지시설에 전달해 생활안정금, 의료비, 주거비, 장학금 등으로 사용된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은 “주민들의 온기 가득한 관심과 사랑이 어려운 이웃들의 겨울나기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모두가 행복한 연말을 맞이할 수 있도록 도움이 필요한 주변을 살뜰히 살피겠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