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암코·IMM 등 현대시멘트 인수전 참여

최종수정 2016.12.14 18:36 기사입력 2016.12.14 18: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현대시멘트 인수전에 유암코(연합자산관리), IMM프라이빗에쿼티(PE), 한앤컴퍼니, 한라시멘트 등이 뛰어들었다.

현대시멘트의 매각주관사인 KDB산업은행과 하나금융투자·삼일PwC 컨소시엄이 14일 예비입찰을 마감한 결과 5개사 이상이 인수의향서(LOI)를 접수했다.

매각 지분은 채권단 보유의 84.56%(1417만986주)로 예상 금액은 경영권 프리미엄을 포함해 5000억원 이상으로 보인다. 채권단은 예비입찰 참여 회사들이 실사를 마치면 내년 2월 본입찰을 거쳐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를 정한다는 계획이다.

유암코 관계자는 “예비입찰에 LOI를 제출했지만 본입찰까지 시간이 있는 만큼 실사를 하면서 전략적투자자(SI)를 물색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시멘트는 시멘트 업계 7위권 업체로 지난해 말 기준으로 시장점유율 7.4%다. 지난해 기준으로 매출액은 3631억원, 영업이익은 525억원이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