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스바이오메딕스, KIST서 3차원 세포배양 신기술 도입

최종수정 2016.12.14 09:09 기사입력 2016.12.14 09: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에스바이오메딕스가 기존 세포배양 및 3차원배양 기술의 문제점을 대폭 개선한 신기술을 이전 받아 줄기세포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세포치료제전문기업 에스바이오메딕스(대표 강동호)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으로부터 '3차원 미세 생체조직 형성 기술'을 이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모든 세포치료제는 살아있는 동종의 세포를 배양해 사용해야 하고 체외 배양 시 증식 효율, 안정성 및 표적물질의 생성효율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야 한다. 그 때문에 최근에는 인체 내 환경과 가장 유사한 조건(3차원)으로 세포를 배양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김종완 에스바이오메딕스 개발이사는 "KIST에서 연구한 3차원 미세 생체조직 형성기술은 세포배양을 통해 3차원 미세조직의 구현을 가능케 하는 기술"이라며 "기존 방식에 의해 배양된 세포보다 세포 외 기질 및 성장인자의 생성량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기존방식으로 배양한 세포는 생체 적합성이 낮아 미세환경 조절이 어려울 뿐 아니라 생체 이식 후 낮은 생착률을 보인다. 최근 시도되는 3차원 배양기술 또한 3차원 구조 내 외부 세포에 대한 영양공급의 차이로 인해 세포가 사멸하거나 세포의 성질이 변질되는 취약점이 있다.
에스바이오메딕스와 KIST는 공동으로 이와 같은 기존 세포배양 방식의 문제점들을 개선하기 위해 3차원 미세 생체조직 형성기술을 적용해 지방유래 줄기세포를 이용한 하지허혈치료제 상용화에 돌입했다. 향후 추가적인 적응증 및 지방유래 줄기세포 이외에 타 줄기세포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 에스바이오메딕스는 지난 달 보건복지부에서 시행하는 '2016 하반기 첨단의료기술개발사업'의 줄기세포 및 재생의료 실용화 분야 연구개발 기업으로 최종 선정되기도 했다. 이에 따라 3차원 줄기세포 미세조직체 기반 말초동맥폐색질환 치료제 개발을 진행하게 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지난 2005년 설립된 에스바이오메딕스는 체세포-면역세포-성체줄기세포-배아줄기세포를 이용한 세포치료제를 동시다발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국내 유일의 세포치료제 개발기업이다. 현재 서울시 성동구에 KGMP 규격의 무균제제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국내 최초로 체세포인 섬유아세포를 이용한 세포치료제 큐어스킨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지난 2010년 승인을 받아 판매하고 있다.

바이넥스와 공동 개발중인 면역세포치료제는 임상 2상 종료 후 임상 3상을 준비하고 있다. 또 연세대학교 김동욱 교수팀과 척수손상 적응증을 위한 배아줄기세포치료제도 올해 상용화를 위한 개발을 시작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