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순실 국조특위 청문회…'세월호 7시간' 핵심 쟁점

최종수정 2016.12.19 23:33 기사입력 2016.12.14 06: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여야는 14일 국회 최순실 국정조사특별위원회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의혹 등을 해소하기 위한 3차 청문회를 연다.

이날 청문회의 핵심 의제는 사실상 박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의 행적을 파헤치는데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전 대통령 주치의와 전 청와대 의무실장 등 모두 16명의 증인이 출석 명단에 올라 있다.

하지만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진 조 모 대위와 윤전추·이영선 전 청와대 행정관은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상황이다.

핵심 증인들이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며 '맹탕 청문회'가 우려되자 새누리당 소속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은 동행명령장 발부를 검토하고 있는 중이다. 다만 조 모 대위의 경우 5차 청문회 출석의사를 밝힌 상황이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