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스마트폰에서 손쉽게 입체영상(3D) 제작이 가능해진다

최종수정 2016.12.13 12:00 기사입력 2016.12.13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스마트폰 사용자가 3D 콘텐츠를 손쉽게 제작할 수 있는 기술을 에트리를 통해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미래부는 이 기술 개발을 위해 지난 2013년부터 3년간 총 67억원(정부 49억원, 민간 18억원)의 연구비를 투입하였고, 에트리는 4건의 국제특허를 출원하고 ㈜스마틱스, ㈜매크로그래프 등 3개 기업에 기술 이전을 실시했다.
그 동안 3D 콘텐츠 제작은 고가의 전문장비와 오토데스크 등 전용 SW를 사용할 수 있는 전문가의 영역이었다. 그러나 최근 출시된 3D지원 스마트폰과 이번에 개발된 기술을 이용하면 일반인도 3D콘텐츠 제작이 가능하고 3D프린터로 바로 실물을 만들 수 있게 된다.

이 기술은 앞으로 게임, 교육, 의료, 건축 등 다양한 분야에 응용이 가능하다. 특히 최근 부상하고 있는 증강현실 산업에 적극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해 구글, MS 등 글로벌 사업자는 2015년부터 증강현실(AR) 플래폼 개발에 투자를 확대하는 등 자사 플래폼(안드로이드 등)의 시장 지배력을 관련 분야로 지속 확대 중에 있다.
정부는 지난 8월 과학기술전략회의에서 ‘가상?증강현실 생태계 구축’을 국가전략프로젝트로 선정해 내년부터는 실내외 구분없이 적용가능한 고도화된 증강현실 플래폼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기존에 단순히 현실에 가상이미지를 덧붙이는 수준에서 벗어나, 현실 공간과 사물의 움직임을 실시간 인식하고 화면깊이 감지 등을 통해 주변 환경과 자연스럽게 연동되는 게임 등 콘텐츠 제작을 위한 원천기술 개발을 확대할 계획이다.

미래부는 “과거 스마트폰에 탑재된 카메라가 전세계 동영상(UCC) 제작붐을 일으켜 광고, 방송, 교육 등 관련 산업발전의 기폭제가 된 것처럼, 이번 기술개발로 우리나라가 3D 콘텐츠 제작붐을 선도해 증강현실의 대중적 확산을 통한 독자적인 생태계 구축의 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