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크레인 작업하던 삼형제에 날벼락…8m 높이서 추락 2명 숨져

최종수정 2016.12.19 23:00 기사입력 2016.12.12 19:29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윤주 인턴기자] 충북 청주의 한 공장 2층에서 패널 보수 공사를 하던 삼형제 등 인부 4명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2일 오후 1시 30분쯤 청주시 옥산면의 한 공장에서 크레인 운반구를 타고 외벽 패널 실리콘 보수작업을 하던 서모(53)씨 등 4명이 8m아래 콘크리트 바닥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서씨와 동생(29)이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고 삼형제 중 둘째인 B(49)씨와 이들의 동료 민모(38)씨는 중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크레인 운반구가 이들의 무게를 견디지 못해 뒤집히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또 이들이 안전헬멧 등 별다른 장비를 착용하지 않고 작업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공장 관계자를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윤주 인턴기자 joo041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