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복지재단, 지역 맞춤형 복지 기준 마련 재촉

최종수정 2016.12.12 15:58 기사입력 2016.12.12 15:58

댓글쓰기

"15일 공청회…합계출산율 OECD 평균 수준 향상 등 36건 논의"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남복지재단이 오는 15일 오전 10시 전라남도사회복지관 대회의실에서 지역 특성에 맞는 복지 기준을 설정하고 이에 따른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공청회를 연다.
이번 공청회는 전남복지재단이 지난 1년여간 지역 복지 환경과 특성을 연구한 결과를 공유하고, 전남형 복지 기준과 정책을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공청회에서는 최원규 전북대 사회복지학교수의 사회로 한동우 강남대 사회복지학교수, 김영란 목포대 사회복지학 교수, 이정아 전남복지재단 정책연구팀장 등이 그동안의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

이어 벌어지는 토론회에는 이형하 광주여대 사회복지학 교수와 우승희 전라남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원회 부위원장, 나윤수 전라남도 사회복지과장 등이 참여한다.
전남복지재단은 지난해 11월부터 도민 1천200명을 대상으로 복지욕구 조사를 실시하고, 30여 차례에 걸쳐 전문가 간담회를 갖는 등 차별화되고 특성화된 복지정책 수립을 위한 연구를 진행해왔다.

연구는 ▲복지인프라 ▲복지돌봄(영유아·아동·청소년, 노인·장애인, 여성·가족·다문화·출산장려) ▲소득·고용 ▲건강 ▲주거·에너지·환경 ▲교육·여가·문화 등 사회복지 전반에 걸쳐 이뤄졌다.

연구 결과물에서 제시된 복지 기준은 합계출산율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1.68%) 수준으로 향상, 노인 1천 명을 돌봄서비스 리더로 육성, 일자리목표관리제 22개 시군 전면 시행, 인구 1천 명당 사회복지시설의 전국 평균 도달, 공공부문 사회복지 인력의 담당 인구수 1천 명 이하 유지 등 36건이다. 이를 위해 개발·제안한 핵심 사업은 109건이다.

전남지역의 사회·경제적 특성을 면밀하게 분석한 연구 결과는 전남 복지정책의 효율성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복지재단은 이번 공청회에서 제시된 의견들을 적극 수렴, 도민이 함께 맞춤형 중장기 계획을 만든다는 방침이다.

곽대석 전남복지재단 대표이사는 “공청회를 통해 더욱 현실성 있는 전남만의 복지 기준선이 나올 것”이라며 “도민이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받고 개개인이 역량 있는 사회구성원이 되는 사회적 기반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