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에틸렌 연20만t 증설

최종수정 2016.12.12 10:41 기사입력 2016.12.12 10:41

댓글쓰기

글로벌 에틸렌 생산능력 연 450만t 확보
에틸렌 생산능력 국내 1위, 세계 7위로 도약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롯데케미칼(대표 허수영)은 2018년까지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내의 에틸렌 공장을 연 20만t(100만t→120만t) 증설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증설을 통해 에틸렌과 함께 프로필렌도 연10만t(52만t→62만t) 증산한다.

롯데케미칼은 증설에 따라 증가되는 부생청정연료(메탄)를 활용한 가스터빈발전기의 설치도 검토하고 있다. 여수공장 내 전기 자급률 증가와 더불어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도 예상된다. 또한 이번 증설로 건설 인력 연인원 약 13만명의 고용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에틸렌 공장 증설에는 약 3000억원이 투자된다. 내년 상반기 착공해 2018년 말 준공 이후 상업생산이 예상되는 2019년에는 연간 매출이 5000억원 정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여수공장 에틸렌 공장은 1990년대 최초 건설된 이후 2000년에 1차 증설, 2012년 2차 증설을 완료했다. 이번 3차 증설이 끝나면 초기 생산능력 대비 약 350% 수준으로 생산능력이 확대된다.

증설이 마무리되는 2018년 말 롯데케미칼의 국내 연간 에틸렌 생산능력은 대산공장을 포함하여 230만t으로 늘어난다. 올해 5월 준공된 우즈벡 에틸렌 공장, 현재 증설 중인 말레이시아의 롯데케미칼 타이탄의 에틸렌 공장, 그리고 2018년 하반기 완공 예정인 미국 에탄크래커공장까지 포함해 총 450만t의 에틸렌 생산능력을 보유하게 된다. 국내 1위, 글로벌 7위 규모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이번 에틸렌 공장 증설에서는 전통적인 석유화학원료인 납사가 아닌 C3LPG(프로판가스)를 사용하게 된다. 우즈벡의 천연가스 및 미국의 셰일가스에서 생산되는 에탄을 이용한 석유화학공장과 함께 원료 다변화를 통한 원가 경쟁력 우위를 확보하게 된 것이다. 한국·중앙아시아·동남아시아·북미까지 확대된 생산 기지 등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게 될 전망이다.

또한 롯데케미칼은 현대오일뱅크와 함께 지난 11월 대산 석유화학단지의 현대오일뱅크 공장부지내에 콘덴세이트를 원료로 하는 스플리터(콘덴세이트 분해시설)와 방향족공장을 합작으로 완공했다.

이로 인하여 롯데케미칼은 기존 원료공급업체인 현대오일뱅크와 함께 현대케미칼을 추가 공급원으로 확보했다. 대산공장 원료납사 수요량 연간330만t 중 140만t을 파이프라인으로 공급받게 됐다. 원료공급의 안정화를 기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그 동안 원료부족으로 공장 100% 가동이 어려웠던 울산공장은 필요한 원료인 혼합자일렌(MX) 140만t중 70만t을 자급하게 됐다.

허수영 롯데케미칼 사장은 "급변하는 세계경제 상황에서는 기회를 놓치면 다시는 오지 않는다는 ‘시불가실(時不可失)’의 정신으로, 움츠리지 말고 과감하게 선제적으로 투자하여 위기를 돌파하는 것이 기업의 지속 성장에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에틸렌 공장 증설은 ‘글로벌 Top10 종합화학기업’의 비전을 달성하는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