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상선 "2M과 얼라이언스 협상 타결"

최종수정 2016.12.11 18:49 기사입력 2016.12.11 16:54

댓글쓰기

3년 뒤 정회원 가입 여부 재논의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현대상선 은 해운동맹 2M과의 협상을 타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현대상선은 "타선사에 대한 배타성, 미국 해사위원회(FMC) 등록이 가능한 구속력을 모두 갖추고 있어 얼라이언스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다만 "기존 2M 회원사인 머스크·MSC와 같은 강도의 제휴관계는 아니며 일반적인 제휴형태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협상 타결이 기존에 추진해 온 회원사로의 정식 가입과는 다른 성격으로 보고 있다. 현대상선은 당초 머스크와 MSC가 체결한 선박공유협정(VSA)에 3번째 회원사로 합류하는 방안을 논의했으나 최종 협상에서 이 VSA 체결은 3년 뒤로 미뤄졌다.

현대상선은 우선, 1단계로 ‘2M+H Strategic Cooperation’를 3년간 지속한 뒤 3년 후 현대상선의 재무구조와 유동성이 개선되면 협력의 범위를 확대하는 조건부 계약이 될 전망이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