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람이 좋다' 노유정, 수산시장 알바에 지하 단칸방 일상 공개

최종수정 2016.12.19 19:11 기사입력 2016.12.11 10:28

댓글쓰기

노유정.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노유정.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사람이 좋다' 방송인 노유정이 어렵지만 꿋꿋하게 살아가고 있었다.

1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는 노유정이 이혼 후 수산시장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홀로 사는 모습을 낱낱이 공개했다.

현재 후배 가게에서 청소부터 경리까지 만능 아르바이트생으로 일하는 노유정은 "아이들 학비와 월세를 벌기 위해 수산시장에서 아르바이트를 2년째 하고 있다"며 "나중에 상을 받게 되면 꼭 이 분들 이름과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라고 삶에 잘 적응하고 있는 모습을 보였다.

노유정은 2년간 방송일을 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전 남편과 사이가 이미 좋지 않았다. 그런데 방송에서는 마치 잉꼬부부인 것처럼 해야 하는 게 싫었다. 그렇게까지 방송을 하고 싶진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노유정의 전 남편은 방송인 이영범이다.

이어 노유정은 "이혼은 1년 반 전에 이미 한 상황이었다. 근데 내가 시장에서 일하니까 '아이들 아빠 방송에서 잘 나오는데 시장에서 뭐하는 것이냐. 궁색하기 짝이 없다. 왜 애 아빠 욕 먹이냐'고 하더라"고 말했다.
노유정은 "그렇다고 일일이 오는 손님에게 말 할 수는 없었다"며 "그러다 보니까 말하지 않았고 최근 기회가 돼서 '그래, 그냥 털어버리자'라는 생각이었다"고 이혼 배경을 밝힌 까닭을 덧붙였다.

현재 노유정이 살고 있는 지하 월세 단칸방의 모습은 지난 시절 화려했던 배우의 집이라고 하기엔 너무나 초라했다. 노유정은 "밍크코트라든가 이런 것을 다 팔기 시작했다. 돈 한 푼이라도, 돈 100만원이라도 받으려고"라며 더 이상 팔 것이 없음을 고백했다.

이렇게 힘든 삶을 사는 이유는 오직 자식들 때문이다. 현재 노유정의 아들과 딸은 미국 유학 중이다. 노유정은 "딸의 양육비를 책임지고 있다"며 "내가 버는 돈보다 많은 돈이 필요하다. 달러 환율이 올라서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 학업은 마치게 해줘야 한다. 그게 부모 도리 아니냐"며 눈물을 보였다.

노유정은 "난 내 인생이 실패라고 생각한 적 없다. 굴곡진 것뿐이다"라며 "지금도 충분히 행복하다"라며 힘든 상황에서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지혜를 보였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